사회 > 사회일반

경찰 "승리·유인석, 성접대 전날 해당 여성과 성매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24 13:08:14
일본 투자자 일행 접대 전날 유인석과
해당 여성들 다음날 日 투자자 호텔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승리(가운데)가 지난 14일 구속영장이 기각된 후 서울 중랑구 중랑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2019.05.14.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이창환 기자 = 성접대 알선 및 성매매 혐의 등을 받는 승리(29·본명 이승현)가 2015년 크리스마스 파티를 앞두고 자신의 집에서 유리홀딩스 전 대표 유인석(34)씨와 함께 성매매를 한 것으로 파악됐다. 상대 여성들은 그 다음날 일본 투자자 일행 성접대에 온 이들이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24일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따르면 2015년 12월23일 승리는 자택에서 유씨와 함께 여성 2명을 불러 성매매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관련해 유씨는 일본인 투자자 일행에게 성접대를 하기 전에 "(접대할) 여성들이 어떤지 보려고 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당시 승리 집을 찾았던 성매매 여성은 경찰 조사에서 마담이 알려준 곳으로 가보니 승리와 유씨가 있었고, 자신들은 선택을 받아 각자의 방으로 들어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승리와 유씨는 2015년 크리스마스 파티에서 일본인 투자자 일행을 위해 유흥업소 여종업원 등을 동원해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받은 여성 대부분이 성매매 혐의 사실을 시인했고, 유씨 역시 혐의를 인정했으나 승리는 혐의를 부인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승리의 집에서 성매매를 한 여성들은 당시 일본인 일행이 묶은 호텔에도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찰은 일본인 투자자 일행 관련 성매매 여성 및 성매매 알선 여성 등 총 17명을 입건했다. 유씨는 성매매 여성을 부르고 그 대금을 알선책 계좌로 송금한 역할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승리와 유씨의 구속영장이 기각된 이후 경찰은 보강 수사를 진행 중이다.

지난 14일 서울중앙지법 신종열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들에 대해 "다툼의 여지가 있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leec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