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北, 故이희호 여사 조문단 대신 조전·조화만 전달키로(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12 14:36:27
이혜훈 "판문점서 전달하겠다고 오늘 오전 통보해와"
윤상현 "통일부 측에서 들어, 조만간 내용 발표할 듯"
김연철 장관, 사실 확인 요청에 "조금만 기다려 달라"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함형서 기자 = 12일 오전 대전 서구 둔산동 대전시청 북문광장에 故 이희호 여사 분향소가 설치되어 시민들이 고인을 추모하고 있다. 2019.06.12.foodwork23@newsis.com
【서울=뉴시스】김형섭 이승주 기자 = 북한이 숙환으로 별세한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의 장례에 조문단 대신 조전과 조화만 전달할 것으로 전해졌다.

국회 정보위원장인 바른미래당 이혜훈 의원은 12일 뉴시스와 통화에서 "북한이 이 여사 장례에 조문단을 보내지 않고 조전과 조화만 판문점에서 전달하겠다고 통보했다는 소식을 신뢰할 만한 곳으로부터 들었다"고 밝혔다.

앞서 통일부는 이 여사 장례위원회의 요청에 따라 지난 11일 오전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북측에 부음을 전달했다.

이 여사는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사망한 지난 2011년 12월 북한을 방문해 상주였던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직접 만난 바 있다. 2014년 12월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 3주기에는 북측의 요청으로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과 함께 개성공단을 찾기도 했다.

이에 따라 북한이 이 여사에 대한 예우 차원에서 조문단을 파견할지 여부가 주목을 받아 왔다.

이와 관련해 이날 통일부는 북한이 조문단을 보낼 가능성을 포함해 여러 가지 상황을 염두에 두고 준비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당정협의에 참석한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조문단 파견 여부에 대해 "지금은 말씀드리기 그렇고 조금만 기다려 달라"고만 말했다.

국회 외교통상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도 이날 뉴시스와 통화에서 "북한이 이 여사의 장례식에 조문단을 보내지 않겠다는 입장을 전해왔다고 한다"며 "통일부측에서 들었다. 조만간 관련 내용을 발표할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전했다.

윤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도 "북한이 故이희호 여사 장례식에 조문단을 보내지 않겠다는 입장을 전달해왔다"면서 "고인께서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 애쓰셨던 삶의 여정과 우리 정부가 정식으로 고인의 부음을 전달한 점을 고려한다면 조문단을 보내 조의를 표하는 것이 예의다"라고 밝혔다.

그는 "북한은 2009년 8월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시에는 조문단을 파견해 이명박 대통령에게 김정일의 메시지를 전달한 바 있다. 미북 싱가포르 정상회담 1주년을 기념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낸 김정은이 조문단을 보내지 않기로 한 것은 우리 정부의 희망과는 달리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과 우리 정부의 역할에 회의적이라는 현실을 보여주는 것이다"라고 했다.

ephites@newsis.com, joo4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