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대전/충남

월평공원 잘만들기 주민추진위 "공원 지켜달라" 호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13 11:41:27  |  수정 2019-06-13 14:37:11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조명휘 기자 = 대전 월평공원 잘 만들기 주민추진위원회가 13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회견을 열고 다음 날 열릴 예정인 도시계획위원회의 월평공원 갈마지구 민간특례사업 심의 상정을 철회할 것을 주장하고 있다. 2019.06.13.  .     joemedia@newsis.com
【대전=뉴시스】조명휘 기자 = 대전 월평공원 갈마지구 민간특례사업 추진 여부를 결정지을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앞두고 사업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

 '월평공원 잘만들기 주민추진위원회'는 13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 번 없어진 공원은 영원히 되돌릴 수 없다"며 14일 예정된 도시계획위원회 회의에 안건상정을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특히 "도시계획위원회 심의에 상정된 안건이 통과돼 사업이 진행된다면 불법과 직권남용, 직무유기로 감사원에 감사를 청구하고 사법기관의 조사를 의뢰하는 서명운동을 진행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한 "상정된 계획안을 보면 아파트만 짓는 것으로 돼 있고, 공원시설계획은 아무것도 없다"고 지적하고 "전임 녹지과장과 공원위원회는 녹지를 지켜내려고 노력했는데 지금은 139만㎡ 가운데 3분의1만 공원을 만들려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지금 상정된 계획처럼 갈마지구 공원을 모두 지켜내지 못하고, 아파트만 지어달라고 한 적은 한번도 없다"면서 "허태정 시장은 약속했던 대로 월평공원을 꼭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도시계획위원회는 14일 월평공원 갈마지구 민간특례사업을 심의할 예정이다. 이번 심의는 지난 4월 열렸던 심의에서 교통환경 보완 의견과 훼손 상태 등 현장에 대한 직접 확인 필요성이 제기된 데 따른 것이다.

 이 사업은 갈마동 산 26-1 일원 내 139만1599㎡를 대상으로 87.6%인 121만9161㎡의 공원에는 경관숲과 도서관, 종합문화센터를 짓고 12.4%인 17만2438㎡의 비공원시설에는 2730가구 규모의 아파트를 건립하는 계획이다.

  joemedia@newsis.com


joemedi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