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정부, 北에 쌀 5만t 조속히 지원…비축미 활용키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19 18:29:34
정부 양곡 재고량 122만t…본선 인도방식으로 추진
시장에 미치는 영향 미미…'쌀값 폭등가능성' 일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국제기구를 통한 국내산 쌀 대북지원 추진과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9.06.19.  scchoo@newsis.com
【세종=뉴시스】장서우 기자 = 우리 정부가 북한에 국내산(2017년산) 쌀 5만t을 지원키로 결정했다. 소관 부처인 농림축산식품부는 우리 쌀이 북한 주민에게 최대한 조속히 전달될 수 있도록 관련 절차를 밟을 계획이다.

비축미를 활용하기 때문에 국내 민간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할 것이라는 예측이다.

농식품부는 19일 북한에 지원할 쌀을 준비하고 우리나라 선적 항구에서 유엔 세계식량계획(WFP) 인계 시까지의 운송을 담당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해상 운송은 WFP가 맡는다.

앞서 이날 통일부는 WFP와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국내산 쌀 5만t을 북한에 지원키로 했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북한에서 생산된 곡물이 2009년 이후 최저치인 490만t을 기록한 데다 식량 수입량(20만t)과 외부 원조 예정량(21만t)을 더해도 136만t가량이 부족할 것이란 분석에 근거해서다.

지난 4월 말 기준 정부 양곡 재고량은 122만t으로 적정 재고 수준(70~80만t)을 뛰어넘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19일 통일부에 따르면 정부가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해 북한에 국내산 쌀 5만t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 식량지원 추진 경과. (그래픽=전진우 기자) 618tue@newsis.com
농식품부는 40kg짜리 포대를 약 130만매 제작, 원료곡을 쌀로 포장해 운송할 예정이다.

쌀 운송은 본선 인도방식(FOB: Free on Board)으로 추진된다. 정부와 국제기구가 지원 결정을 내리면 보관 창고에서 가공 공장으로 쌀이 출고된다. 벼(조곡)를 쌀(백미)로 가공(도정 및 포장)하는 과정을 거친 후 항만으로 보내 배에 선적한 후 해상으로 운송되는 방식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포장재 동판 제작·인쇄, 원료곡 방출, 가공·포장, 국내 운송·선적, 훈증 등 제반 절차를 차질없이 마무리하고 출항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대북 지원 사례 및 쌀값 동향. (자료 = 농림축산식품부 제공)
한편 농식품부는 대북 식량 지원으로 쌀값이 폭등할 가능성에 대해 일축했다. 대북 지원용 쌀은 정부가 보유 중인 비축미를 활용하기 때문에 민간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하다는 설명이다. 과거 9차례 이뤄진 대북 지원에서 쌀값이 올랐던 적은 4회였고, 평균 쌀값 변동률도 -0.5%에 그쳤다는 점이 그 근거다.

우리 정부는 WFP를 통해 중동(예멘) 및 아프리카(에티오피아, 케냐, 우간다) 등에도 쌀을 원조하고 있다. WFP가 전쟁, 자연재해 등으로 식량 불안이 심각하고 기아 인구가 많은 나라를 우리나라에 추천하면 관계부처 협의 등 절차를 거쳐 원조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이번 대북 지원도 WFP 요청에 따라 이뤄진 것이다.


suw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