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새 지휘자 벤스케 "서울시향 국제화, 연주음반 명성부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24 16:05:08
정명훈 이후 4년 만의 음악감독
핀란드 출신 마에스트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수정 기자 = 서울시립교향악단 오스모 벤스케 신임 음악감독이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시향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핀란드 출신 지휘자 오스모 벤스케는 이날 서울시장으로부터 서울시향 제2대 음악감독 임명장을 받았다. 2020년 1월부터 3년간 서울시향 음악감독을 맡는다. 2019.06.24.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오스모 벤스케(66) 신임 서울시립교향악단 예술감독이 서울시향 전용 콘서트홀 마련, 음반 작업, 국제적 명성쌓기를 통한 지역적 명성 추구 등을 제시했다.  

벤스케 감독은 24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이 3가지 전략을 따로 추구하지 않고 서로 연결해서 추진한다"면서 "이를 통해 (서울시향의) 국제적, 지역적 명성을 같이 추구하겠다"고 밝혔다.

벤스케 감독은 미네소타 오케스트라 음악감독 재임 당시 시벨리우스와 베토벤 교향곡 전곡을 IBS 레이블과 녹음했다. 미네소타 오케스트라와 음반 17장을 녹음하며 음악적 역량 강화에 기여했다. 콘서트홀 공연뿐 아니라 미네소타 지역사회 곳곳을 찾는 공익 공연으로 지역사회와 유대관계를 형성했다.

"음반작업을 통해 국제적 명성을 얻어서 국제 페스티벌에도 진출할 수 있다"며 "이러한 훌륭한 성과를 지역사회에 알려서 명성을 공고하게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지역사회 유대와 관련, 구체적으로 "교향악을 들을 수 없는 지역에도 음악을 전하고 싶다"며 "오케스트라가 구석구석을 찾아가겠다"는 각오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수정 기자 = 서울시립교향악단 오스모 벤스케 신임 음악감독이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시향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핀란드 출신 지휘자 오스모 벤스케는 이날 서울시장으로부터 서울시향 제2대 음악감독 임명장을 받았다. 2020년 1월부터 3년간 서울시향 음악감독을 맡는다. 2019.06.24. chocrystal@newsis.com
이를 위해 단원들의 협력을 요구했다. "악장, 부악장, 노조원 모두 한팀이 돼 함께 연주한다"며 "미네소타 오케스트라도 단결력을 주장했다. 그래서 오케스트라 단원들 중 누가 연주를 잘하는지 평가하지 않고 단원들의 재능과 기술을 갖고 협력하도록 하는데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체임버 뮤직 앙상블이 최종 목표다. "실내악단을 구성해 모든 단원이 서로서로 남들이 내는 소리를 들어가면서 최고의 소리를 구현해 나가는 오케스트라가 되는 것을 목표로 삼겠다"는 의지다.

레퍼토리는 유명한 고전 명곡뿐 아니라 신인 작곡자 작품으로도 구성할 예정이다. "박물관 전시품들이 역사뿐 아니라 현재 무슨 일이 벌어지는지를 보여주 듯 바흐 등 유명한 고전 작품도 연주하지만, 현재 아무도 모르나 훗날 인정받을 젊은 작곡자들의 작품을 조명할" 계획이다.

서울시향은 지난달 2일 재단법인 출범 후 제2대 음악감독으로 핀란드 출신 지휘자 벤스케를 선임했다. 2020년 1월부터 3년간 서울시향 음악감독으로 활동하는 벤스케 감독은 이날 오전 박원순(63) 서울시장에게서 임명장을 받았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수정 기자 = 서울시립교향악단 오스모 벤스케 신임 음악감독과 강은경(왼쪽) 대표이사가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시향에서 기자간담회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핀란드 출신 지휘자 오스모 벤스케는 이날 서울시장으로부터 서울시향 제2대 음악감독 임명장을 받았다. 2020년 1월부터 3년간 서울시향 음악감독을 맡는다. 2019.06.24. chocrystal@newsis.com
서울시향과 벤스케의 인연은 2015년 11월 베토벤 교향곡 5번 '운명'으로 시작됐다. 이후 2017년부터 해마다 서울시향과 호흡을 맞춰온 벤스케 감독은 올해 2월 서울시향과 네 번째 만남에서 최대 장기인 시벨리우스 전곡 프로그램을 선보인 바 있다.

2015년 12월 정명훈(66) 전 예술감독 사임 후 4년 만에 음악감독을 맞이한 서울시향은 재단의 예술적 안정화, 대내외 이미지와 위상 제고 등 변화와 도약을 기대하고 있다.

벤스케 음악감독의 취임 연주는 2020년 2월 펼쳐질 예정이다.


suejeeq@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