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강경화 "金친서 내용 미국이 브리핑…상당히 긍정적인 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25 16:48:53
"양쪽 정상 대화 지속 의지 분명히 드러나"
"정상회담으로 가기 전 실무협상 있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북한 동력선 사건 등 외교안보 관련 현안 보고를 하기 위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06.25. 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현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최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와 관련해 "친서 내용은 미국을 통해 브리핑을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김 위원장의 친서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이  '흥미로운 대목'이라고 언급한 부분을 파악하고 있는지에 대한 박주선 바른미래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북유럽 순방기간인 지난 13일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를 언급하며 "친서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발표하지 않은 아주 흥미로운 대목도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강 장관은 '흥미로운 내용이 무엇인지 파악하고 있냐'는 박 의원의 거듭된 질의에 "그 표현(흥미로운 대목)은 친서에 대한 평가고, 우리는 친서 내용 자체를 미국으로부터 전달받았다"고 재차 말했다.

친서 교환으로 북미정상회담이 성사될 지에 대해서는 "친서 교환만으로 정상회담이 이뤄진다고 단정하긴 어려울 것 같다"며 "다만 친서의 내용으로 봐서는 상당히 긍정적인 톤이고 양쪽 정상의 대화 지속의 의지는 분명히 드러나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강 장관은 "그러나 정상회담으로 가기 전에 실무협상도 있어야 하고, 여러 가지 양측 간에 협의가 있어야 할 걸로 생각된다"고 설명했다.

fin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