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은퇴 못 하는 한국…생업 뛰어든 노년층 20만명 늘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23 12:00:00
통계청 경활 인구 고령층 부가조사
65~79세 경활인구 '20만명' 늘어나
증가분(19.6만) 대비 4000명 순증해
"정책 효과 노인 일자리 10만개 증가
여건 개선돼 고용·실업률 동시 증가"
associate_pic
【영동=뉴시스】충북 영동군 노인 일자리 사업에 참여한 공공시설관리지키미들이 공공시설 주변 환경을 정비하는 모습.(사진=영동군 제공) 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김진욱 기자 = 올해 65~79세 노년층 중 일할 의사가 있는 '경제활동인구'가 20만명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해가 바뀌며 올해 들어 이 집단에 새로 포함된 사람 수(19만6000명)보다 4000명 더 많은 노인이 일터로 뛰어들었다.

통계청이 23일 내놓은 '2019년 5월 경제활동인구 조사 고령층 부가조사 결과' 자료를 보면 노년층 인구는 596만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19만6000명 증가했다. 이중 경제활동인구는 20만명 증가한 245만명이다. 2019년이 되면서 이 집단에 신규로 편입된 수보다 증가한 경제활동인구 수가 4000명 많다.

작년에는 근로 의사가 없었지만 올해 들어 생각을 바꿔 일해야겠다고 나선 노년층이 4000명 순증했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이에 따라 노년층 경제활동 참가율은 41.1%로 전년 대비 2.1%포인트 상승했다. 이런 추세에 힘입어 노년층을 포함한 고령층(55~79세) 전체 경제활동인구는 797만4000명, 경제활동 참가율은 57.6%에 도달했다. 2005년 통계 작성 이래 역대 최대 수치다.


associate_pic

노년층 취업자는 238만9000명이다. 이들의 산업별 분포는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 42.8%, 농림어업 25.3%, 도소매·음식숙박업 14.6% 순이다. 이를 15세 이상 전체 취업자의 산업별 분포와 비교하면 노년층이 농림어업에서 19.8%포인트,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에서 5.5%포인트 높다.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에는 '노인 일자리'와 부동산 임대업 등이 포함돼있다.

노년층 취업자를 직업별로 살펴보면 단순노무종사자(35.4%) 비중이 가장 컸다. 농림어업숙련종사자(24.0%)도 많았다. 15세 이상 전체 취업자와 비교하면 단순노무종사자(13.3%)는 22.1%포인트, 농림어업숙련종사자(5.2%)는 18.8%포인트 높은 수치다. 저연령층이 많이 종사하지 않는 단순노무업, 농림어업에 노년층 직업이 집중돼있는 셈이다.

노년층을 포함한 고령층 전체의 고용률은 55.9%(773만9000명)로 전년 동월 대비 0.7%포인트 상승했다. 이중 남성의 고용률은 66.6%, 여성은 46.2%다. 생애 동안 취업 경험이 전혀 없는 경우는 3.7%(51만명)로 이중 여성이 96.2%(49만1000명)을 차지했다.

associate_pic

한편 55~64세만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취업 유경험자의 생애 가장 오래 근무한 일자리' 평균 근속 기간은 15년5.7개월로 전년 동월 대비 0.8개월 증가했다. 남성(19년2.2개월)이 여성(11년8.1개월)보다 7년6.1개월 더 길었다. 남성은 '30년 이상 근속' 비중이 23.9%였고 여성은 '5년 미만 근속' 비중이 23.4%였다.

가장 오래 근무한 일자리를 그만둘 당시의 평균 연령은 전년 동월 대비 0.3세 오른 49.4세다. 남성은 51.4세, 여성은 47.6세다. 그만둔 이유로는 '사업 부진, 조업 중단, 휴·폐업(33.0%)' '건강이 좋지 않아서(19.8%)' '가족을 돌보기 위해서(13.8%)' 등이 꼽혔다.

associate_pic

지난 1년간 연금 수령자 비율은 전년 동월 대비 0.3%포인트 상승한 45.9%(635만8000명)다. 단 60~79세 연금 수령자 비율(64.2%)은 0.7%포인트 하락했다. 2018년 국민연금 수급 개시 연령이 61세에서 62세로 바뀐 탓이다. 월평균 연금 수령액은 4만원 증가한 61만원이다. 남성은 79만원, 여성은 41만원이다.

정동욱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정책 효과로 노인 일자리 등이 10만여개 늘었다. 이로 인해 고령층의 노동 시장 여건이 개선되면서 이들의 고용률과 실업률이 함께 오르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str8fw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