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강경화-고노, 오늘 방콕서 '화이트리스트 제외' 최종 담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01 06:00:00
1일 오전 ARF계기 한일 외교장관회담 개최
강 장관, 화이트리스트 배제 철회 중단 촉구
고노 "韓 국제법 위반 시정조치" 되풀이 가능성
한미일 회동 2일 관측…美 중재 적극 나설지 주목
정부, '1+1+α' 전향적인 안 日에 제시할 지 관심
associate_pic
【방콕(태국)=뉴시스】최동준 기자 =  일본의 화이트리스트(수출우대국가 목록) 배제가 확실시되는 가운데 강경화(왼쪽) 장관이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등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관련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31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에 도착, 센터라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한-미얀마 양자회담에서 생각에 잠겨있고.같은 날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등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태국 방콕의 숙소에 도착하고 있다. 강 장관은 1일 방콕에서 고노 다로( 河野太) 일본 외무상과  만나 수출규제 철회를 재차 촉구할 방침이다. 2019.07.3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강수윤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일본의 추가 보복조치를 하루 앞둔 1일 오전 8시40분 태국 방콕에서 한일 외교장관회담을 열고 최종 담판을 벌인다.

다음날인 2일 일본의 화이트리스트(전략물자 수출심사 우대 국가 목록) 제외 하루 전인 이날 강 장관은 고노 외무상에게 수출규제 철회를 다시 한 번 촉구할 방침이다.

한·일 외교장관이 마주앉는 것은 지난 4일 일본 정부가 반도체 핵심소재에 대해 수출규제를 강화한 이후 한 달여 만이다. 두 장관은 지난달 말 오사카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를 계기로 회담을 한 바 있다.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참석을 계기로 성사된 이번 회담은 양국관계의 운명을 가를 변곡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일본이 수출 규제 관련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처리할 것으로 알려진 각의 하루 전에 열리는 한일 외교장관 회담은 사실상 양국 간 갈등을 해소할 마지막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associate_pic
【방콕(태국)=뉴시스】최동준 기자 =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등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31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의 숙소에 도착하고 있다. 2019.07.31. photocdj@newsis.com
강 장관은 앞서 단행한 수출규제 철회를 요구하는 한편,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할 경우 한·일관계가 돌이킬 수 없게 악화될 수 있으며, 한국 정부도 대응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강  장관은 전날 오후 방콕 수완나품 공항에 도착해 "양국 관계에 파국 상태가 와서는 절대로 안 된다는 이야기를 나누도록 하겠다"면서 "일본 각의에서 화이트리스트 제외 결정이 이뤄진다면 우방국으로는 할 수 없는 조치라고 생각하고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지적할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고노 외무상이 강제징용 배상판결과 관련해 재차 한국이 국제법 위반 상황에 대해 신속히 시정조치를 취하라고 요구하며 그간 주장을 되풀이 할 경우 한일 양측의 입장을 재확인하는 데 그칠 수도 있다.

associate_pic
【방콕(태국)=뉴시스】최동준 기자 =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등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관련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31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에 도착한 강경화 장관이 센터라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한-미얀마 양자회담에서 생각에 잠겨있다.2019.07.31. photo@newsis.com
또 일본 정부가 강제징용 배상판결과 관련해 전향적인 안을 내놓지 않으면 대화하지 않겠다고 주장하고 있어 강 장관이 기존의 1+1(한국기업+일본기업) 기금 마련 방법 외에 '+α'(한국 정부)를 일본 측에 제시할지도 주목된다.

이런 가운데 미국 정부가 한·일에 "무역을 포함한 관련 문제에 대한 협상 시간을 마련하기 위해 '분쟁 중지 협정'을 체결을 검토하라"고 제안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일본 측에서는 이를 즉각 부인했지만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이 한일 갈등을 차단하기 위해 적극 중재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한일 갈등의 전기를 마련할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은 한일 회담 다음날인 2일 성사될 것으로 전해진다.


sho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