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면회온 딸로 변장, 탈옥시도한 브라질갱단 두목 체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05 07:15:49
가발 · 가면으로 위장했지만 "떨려서" 들통
associate_pic
【리우데자네이루= AP/뉴시스】딸로 변장해 교도소를 탈출하다 붙잡힌 마약조직대표 다 시우바의 실리콘 가면과 가발을 착용한 모습.  그는 면회온 딸을 교도소 안에 남겨둔 채 정문을 통과하려했지만  불안하고 떨리는 태도 때문에 들통이 나서 체포되었다.  
【리우데자네이루(브라질)= AP/뉴시스】차미례 기자 = 브라질의 유명 갱단 두목이 교도소에 면회 온 10대 딸로 위장해 탈옥을 시도했지만 딸 대신 교도소 정문을 걸어서 나가던 도중에 들통이 나서 체포되었다고 브라질 당국이 4일(현지시간) 발표했다.

교도소 관리들은 별명이 " 꼬마" ( Shorty )인 클라우비누 다 시우바가 리우데자네이루 3일 서부 교도소를 탈출하기 위해 젊은 여성으로 위장하고 정문을 통과하려 했지만 불안하고 떨리는 태도 때문에 들켜서 잡혔다고 말했다.

그의 탈옥 계획으로 19세의 딸은 교도소 안에 남아있게 되었고,  경찰은 이번 탈옥 미수 사건에 딸이 어느 정도까지 공범으로 가담했는지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리우데자네이루 주 교정행정 담당장관은 이 사건과 관련해 다 시우바가 사용한 소녀 얼굴의 가면과 길고 검은 가발,  입었던 스키니 진 바지와 도너츠가 만화로 그려진 핑크색 T셔츠 등을 공개했다.  또 그가 가면과 옷들을 벗으면서 자신의 진짜 이름 전체를 말하는 장면의 동영상도 언론에 배포했다.

associate_pic
당국은 다 시우바가 브라질의 악명 높은 마약 밀매 조직으로 리우주 대부분을 장악하고 있는 레드 코만드의 두목이라고 밝혔다.  그는 탈옥에 실패한 뒤 보안이 최고로 엄중한 다른 감옥으로 이감되어 징벌 방에서 징계를 받게 된다고 교도소 측은 말했다.


cmr@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