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서울거주 외국인주민 중 외국국적동포·유학생 늘었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16 10:06:42
서울시, 외국인주민 증가 따른 지원책 마련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 외국인주민 출신 분석. 2019.08.12. (도표=서울시 제공)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서울에 거주하는 외국인주민이 40만명에 달하는 가운데 외국국적동포와 유학생의 비중이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늘어나는 외국인주민을 위한 지원책을 마련했다.

16일 서울시에 따르면 2017년 기준 서울거주 인구(974만1871명) 중 4.2%인 41만3943명이 외국인주민이다. 이는 2013년 기준 39만5640명에 비해 1만8303여명 늘어난 수치다.

외국인주민 구성에도 변화가 생겼다. 외국국적동포와 유학생이 많아졌다.

2013년에는 외국인 노동자(29%)가 가장 많고 이어 외국국적동포(20%), 결혼이민자(8%), 유학생(7%) 순이었지만 2017년에는 외국국적동포(22%)가 가장 비율이 높았고 이어 노동자(17%), 유학생(11%), 결혼이민자(8%) 순으로 나타났다.

국적별로는 중국 동포(한국계 중국인)가 21만689명으로 과반수를 차지했다. 2013년도(57%)와 마찬가지로 2017년(51%)에도 중국 동포가 전체 외국인주민의 과반수를 차지했다. 중국 동포에 이어 중국인, 미국인, 베트남인, 대만인, 몽골인 순으로 거주자가 많았다.

자치구별로는 영등포, 구로, 금천, 관악, 광진, 동대문, 동작구에 외국인이 밀집돼있다. 영등포(5만4145명), 구로(4만9996명), 금천(3만317명)이 대표적 밀집지역이다. 이들 3개구 외국인주민은 대부분 중국 동포다. 이 중 영등포구의 경우 전체 인구 대비 외국인주민 비율이 13.8%로 전국 최고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시 자치구별 외국인주민 현황. 2019.08.12. (그림=서울시 제공)
이에 따라 서울시는 '제2차 외국인정책 및 다문화가족 정책 기본계획 세부 단위사업 추진계획(2019~2023년)'을 외국인주민 증가 대책으로 마련했다.

시는 외국인주민 전문상담가를 매년 80명씩 양성한다. 전문상담가는 외국인주민을 대상으로 출입국, 노무, 생활법률, 한국 직장문화 등을 알려준다. 상담가들은 외국인지원시설 종사자를 대상으로 보수교육을 실시한다.

시는 다문화 한부모가족에 맞춤형 임대주택을 제공한다. 시는 홀로 생계부양과 자녀양육이라는 부담을 안고 있는 국적 미취득 다문화 한부모가족을 위해 자녀양육과 교육을 동시에 지원하는 공동주거시설을 마련해준다.

시는 우울, 불안, 인간관계 등 심리·정서적 어려움을 겪는 외국인주민을 위해 집단상담을 제공한다. 시는 동일 문화권이나 국가별로 동질감을 느낄 수 있는 집단을 구성해 비언어적 미술·음악·영화·사진·동작 치료 등 통합예술 심리상담을 실시한다.

시는 외국인 밀집지역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일부 구에 생활안심디자인 환경개선 사업(CPTED)을 적용한다. 이를 통해 기초질서를 유지하고 외국인 밀집지역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전환할 방침이다.

서울 학교보안관에 외국인이 채용된다. 외국인주민집중지역에 해당되는 3개구(영등포, 구로, 금천)의 일부 학교에 학교보안관 결원 발생시 다문화가정 여성 학교보안관이 채용된다.

고려인, 중앙아시아 출신 외국인 밀집지역인 동대문 인근 지역에 가칭 제2글로벌센터가 지상 5층 규모로 건립된다. 상담실, 강의실, 커뮤니티 공간, 창업입주공간, 대강당 등이 설치된다. 이 센터는 소수국가 출신 외국인주민을 위한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자치구에 외국인주민대표자회의가 꾸려진다. 대표자회의에 참가한 국적별 외국인주민 대표는 자신이 사는 자치구에 외국인주민 정책을 제안하거나 평가할 수 있다.


da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