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전북

전주시, 빈집 맞춤형으로 정비한다…빈집정비계획수립용역 보고회 가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13 15:38:23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한훈 기자 =전북 전주시청 전경.(사진=전주시 제공) photo@newsis.com
【전주=뉴시스】한훈 기자 = 전북 전주시가 도시미관을 해치고 각종 범죄장소로 사용될 수 있는 빈집을 맞춤형으로 정비한다.
 
전주시는 빈집의 효율적인 관리 및 활용방안을 모색하고자 '빈집정비계획수립용역'에 대한 착수보고회를 가졌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착수보고회에는 최무결 생태도시국장과 조준배 주거재생총괄단장, 시의원, 한국국토정보공사(이하 LX) 관계자 등 10여명이 참석했다.
 
이와 관련, 시와 용역을 맡은 LX는 지난 4월부터 8월 초까지 빈집 실태조사를 진행했다. 최근 1년간 에너지 사용이 없는 빈집이 총 1961가구(완산구 1177가구, 덕진구 784가구)로 조사됐다.
 
앞으로 LX는 빈집정비계획 전담부서를 꾸려 빈집실태조사 결과를 토대로 빈집 분포와 유형 등의 지역적인 특성을 분석해 올해 연말까지 빈집정비계획을 수립한다.
 
또 빈집 소유자와 수요자 간의 중개 역할을 하는 빈집뱅크를 구축해 원도심 재생의 활력소가 되도록 힘쓴다.
 
시는 빈집정비계획 수립시 단순 철거형 정비방식이 아닌 주거지재생과 연계한 구도심의 활성화 방안과 주민주도의 정비방향이 담길 것으로 기대했다.
 
전주시 관계자는 "주민의견을 수렴해 지역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빈집정비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라며 "주민의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빈집이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36936912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