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행정

李총리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日 보복 없어도 가야할 길"(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14 18:42:45
"지속적 예산 지원…특별회계나 기금으로 예산 확보"
"모든 것 국산화하자는 것 아냐…원천기술 구매 지원"
"변화는 늘 오는 것이니 두려움 갖지 말고 대처하자"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조명휘 기자 = 14일 오전 한국기계연구원에서 열린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를 위한 간담회에 참석한 이낙연 국무총리와 허태정 시장이 기계연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2019.08.14. (사진= 대전시 제공)  joemedia@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현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14일 "소재·부품·장비 산업 강화는 일본의 경제보복이 없었더라도 가야 할 길"이라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이날 대전 유성구에 있는 한국기계연구원을 방문한 뒤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이같이 밝혔다.

이 총리는 일본의 수출규제에 맞서 정부가 추진 중인 소재·부품·장비산업 지원 방안에 관한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고, 정부의 정책 의지를 강조하기 위해 장비산업의 기반기술을 연구하는 기계연구원을 방문했다.

정부는 지난 5일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대책을 발표하며 R&D(연구개발) 예산 매년 1조원 이상 투자, 신소재 개발 관련 R&D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등을 공언한 바 있다.

이 총리는 현장에서 박천홍 한국기계연구원장으로부터 기계연구원의 연구 현황과 장비산업 육성을 위한 계획에 대한 설명을 듣고, 참석자들과 장비기술 국산화 등 경쟁력 강화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 총리는 이 자리에서 "최근 들어 어떤 분야를 특정 국가에 지나치게 의존하는 과잉의존의 위험성을 실감한다"며 "소재·부품·장비 같은 핵심분야의 수입뿐만이 아니라 수출도 특정 국가에 지나치게 의존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특정 국가에 대한 과잉의존 위험을 줄이기 위해서 소재·부품·장비산업의 육성·강화가 필요하다"고 재차 강조하고, "이를 위해 법령 개정과 함께 예산 지원의 지속성 확보를 위한 대책을 마련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 "국산화가 필요한 분야는 국산화를 해야 하지만, 모든 것을 국산화하자는 것은 아니다"며 "상황에 따라 수입처 다변화, 원천기술 구매, 해외의 원천기술 보유 기업과의 인수합병(M&A)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14일 대전 유성구에 소재한 한국기계연구원을 방문해 국산 CNC 개발 성과에 관한 설명을 듣고 있다. 2019.08.14. (사진=이낙연 총리 페이스북) photo@newsis.com
간담회 후 이 총리는 참석자들과 함께 대형플랜트실험실로 이동해 국산 CNC(기계 공작을 제어하는 전자 모듈)가 탑재된 공작기계에서 절삭 가공을 시연했다.

이후 이 총리는 장비 신뢰성 평가 과정에 대한 설명을 듣고, 현장에서 기술 국산화에 힘쓰고 있는 기계연구원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 총리는 현장 방문을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소재·부품·장비 산업 육성을 위한 재원을 단년도 예산보다는 특별회계나 기금으로 확보하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하고, 그것을 검토하고 있다"며 지속적인 예산 뒷받침을 약속했다.

한일 갈등을 타개하기 위해 대일 특사로 파견되는지와 관련해서는 "청와대 안보실 차장이 발표한 걸 보면 이미 특사가 왔다갔다 하고 있다"며 "꼭 제가 가야만 특사인 건 아니다"고 설명했다.

그는 현 시점에서 책임 총리의 역할을 묻는 질문에는 "지금 날마다 하고 있다"는 답으로 대신했다.

이 총리는 광복절 메시지로 "세계사적인 변환기에 우리가 놓여있는 것을 새삼 깨닫게 되고 있다"며 "변화는 늘 오는 것인데, 두려움 갖지 말고 변화에 대처하고 잘 관리해 나갔으면 한다. 정부가 해야 할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말했다.


fin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