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이낙연 "상황 여기까지 오지 않길 바랐지만…日 설득에 한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26 15:59:25
"제 나름대로 설득의 노력을 했지만 한계 있어"
"日, 사태 악화시키지 않으리라 믿지만 대비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낙연 총리가 심각한 표정을 하고 있다. 2019.08.26.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현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26일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로 촉발된 한일 갈등과 관련해 "상황이 여기까지 오기까지 않기를 바랐고, 일본 측에 제 나름대로 설득의 노력을 했지만 한계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한일 갈등을 해결하기 위해 총리가 어떤 노력을 했는지를 묻는 이현재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총리가 그동안 한일 갈등 해소를 위해 일본 정계 인사들과 물밑에서 접촉을 진행해 왔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동아일보 도쿄 특파원을 지내고 한일의원연맹 간사장, 수석부회장을 지낸 이 총리는 대표적인 지일파 정치인이다.

이 총리는 향후 한일 갈등 대응계획이 있는지에 대한 신용현 바른미래당 의원의 질문에도 "상황이 여기까지 온 것을 저희가 원했던 것이 아니다. 대단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심경을 밝혔다.

이어 "향후에 일본이 사태를 더 악화시키지 않을 거라고 저는 굳게 믿고 있다"며 "그러나 우리는 어느 경우에도 대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당장은 재고 확보가 초반기 대응이고 수입선 다변화, 기술제휴, M&A(인수합병), 예타(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R&D(연구개발) 그런 순서로 장기대책과 단기대책이 구별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물론 외교적으로는 이런 문제가 조기 타결되도록 물밑에서 노력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fin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