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대안정치, 이해찬 檢 적폐 발언에 "조국 포기하고 민생복귀해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29 11:00:14
유성엽 "외교 문제보다 조국 한명이 중요하다 여기는 것"
최경환 "이해찬, 檢수사를 여당 허락받아야 하나…이해 안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안정치연대 의원총회에서 유성엽 단장이 회의를 주재하는 가운데 윤영일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2019.08.29.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임종명 기자 = 제3지대 구축 모임인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 연대'는 이해찬 대표 등 더불어민주당이 검찰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관련 압수수색을 단행한 것을 비판하며 "지금이라도 나라를 어지럽히는 원흉인 조국 후보자를 포기하고 경제와 민생에 복귀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대안정치는 이날 오전 9시부터 국회 의원회관 제7간담회실에서 의원총회를 진행했다.

유성엽 대표는 "일본이 어제 한국을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개정안을 시행했다. 이번 조치로 사실상 식품, 목재 정도를 제외한 모든 산업에 대한 수출규제가 시행됐다. 지소미아 파기에 대해서도 미국은 공식적으로 한국에 지소미아를 연장하라고 촉구하는 등 불만 수위를 높이고 있다"고 운을 똈다.

이어 "공고했던 한·미·일 관계가 무너져가고 있는 가운데 어제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지소미아보다 조국 후보자에 대한 압수수색이 나라를 더 어지럽게 한다고 주장했다. 국가 간 외교 안보에 대한 문제보다 비도덕적인 장관 후보자 한 명이 더 중요하다고 여기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유 대표는 "그것이 다름 아닌 국정의 동반자인 여당 대표의 인식이라는 것이 참으로 놀랍기만 하다. 과연 민주당에게 외교 안보란 무엇인지 대한민국보다 자신들의 기득권이 먼저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나라의 '내우외환'이 가득한데도
 민주당과 한국당은 도대체 언제까지 조국 후보자 하나만 붙잡고 모든 국정을 마비시킬 생각인지 이해가 가질 않는다. 그야말로 소탐대실"이라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대안정치' 최경환 의원 . 2018.03.20. since1999@newsis.com

최경환 의원은 "윤석열 검찰의 조국일가 압색 수사에 대해 민주당 집권여당이 보여준 모습에 크게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과연 검찰개혁을 국정의 제1과제로 내세우고 검찰의 정치적 중립을 외쳐왔던 여당이 할 말인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이해찬 대표의 말씀을 보면 왜 알려주지 않고 압색했냐는 것인데 검찰 수사를 여당 허락받고 하라는 건가. 검찰을 겁박하는 것이고, 검찰을 권력 밑에 두겠다는 의도 아니고 무엇인가"라며 "조국 일가 일부 사람들은 도피성 해외 출국을 하고 증거를 인멸할 우려가 생기는 상황인데 검찰이 가만 있어야 하는건가. 법원도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하지 않았나. 그럼 법원 판단도 문제를 삼는 것인가"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더욱 이해할 수 없는게 있다. 지난 윤석열 청문회에서 여당이 뭐라고 했나. 검찰 개혁 책임자 등 얼마나 칭송했나. 지금와서는 '적폐검찰의 시작'이라니, 전 납득할 수 없다. 이제 차분히 검찰의 수사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고 꼬집었다.

최 의원은 "집권여당은 냉정을 찾고 민심을 돌보기 바란다. 여당이 지켜야할 사람은 조 후보자가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이다. 한미동맹 불안, 한일관계 최악 등에 맞설 사람"이라며 "신뢰를 잃은 조 후보자가 검찰개혁, 사법개혁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하나. 대통령이 다른 길을 찾을 때가 됐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여당이나 청와대가 팬덤에 빠지지 않기 바란다. 이것을 잘못 판단하면 조 후보자의 신뢰위기가 대통령에 대한 신뢰위기로 불길이 옮겨 붙게 될 것"이라며 "조 후보자를 버릴 때 문 대통령을 살릴 길이 열린다고 생각한다. 조 후보자가 물러나는 방식도 자진사퇴보다는 문 대통령이 지명철회하는 것이 그나마 대통령 권위를 찾고 국민 신뢰도 얻기 좋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jmstal0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