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트럼프 “9월1일 대중 추가관세 예정대로 발동”..."무역전쟁 격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31 13:30:27
中관영매체 “평등 대화로 미중 통상갈등 해결” 촉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9월1일 오전 0시1분(한국시간 오후 1시1분)부터 중국 수입품 약 1120억 달러 상당에 대한 15%의 추가 관세를 예정대로 발동한다고 밝혔다.

AP 통신과 CNBC 등에 따르면 미국 세관국경단속국(CBP)과 무역대표부(USTR)도 이날 중국 수입품에 부과하는 제재관세를 지체 없이 시행한다고 관보를 통해 정식 통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에게 추가관세 적용을 확인하면서 그래도 중국 측과 무역협상을 계속하고 있다는 언질을 주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주말에 대화할 계획이 잡혔느냐는 질의에 트럼프 대통령은 "그걸 말할 수는 없지만 중국과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혀 미중 간 무역논의가 끊어지지 않고 있음을 시사했다.

4번째 대중 제재관세 시행인 이번 조치는 9월1일과 12월15일 나눠 이뤄지는데 합쳐 중국 수입제품 3000억 달러 규모에 적용한다.

중국은 미국의 추가관세 부과에 맞서 같은 시간에 미국 농산품과 대두 등에5~10% 보복관세를 발동하겠다고 언명해 미중 간 무역전쟁의 한층 격화할 전망이다. 

9월1일 추가관세를 적용하는 중국 수입품은 시계형 스마트폰워치와 반도체 메모리 등 디지털 가전 관련 외에 의류와 신발 등 소비재를 중심으로 3243개 품목에 이른다. 

미국은 스마트폰과 노트북 컴퓨터 등 550개 중국제품 1600억 달러분에 대한 추가관세 시행은 12월15일로 유예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제재관세를 통해 중국을 압박, 양보를 끌어내겠다는 의향을 굽히지 않은 채 "우리에게는 관세 문제가 없다. 문제는 연방준비제도(Fed 연준)"이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대중 추가관세 철회를 요구하는 미국기업들을 겨냥해 "자신들의 형편없는 경영을 도외시한 채 실적 악화를 '소량의 관세' 탓으로 돌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애초 미국은 4번째 제재관세율을 10%로 설정했지만 중국이 지난 23일 미국제품에 부과한 관세를 확대한다고 발표하자 그 대항책으로 15%로 인상했다.

1~3번째 추가관세 대상인 2500억 달러 상당의 중국제품에 매긴 관세율도 10월1일에는 현행 25%에서 30%로 올린다.

한편 중국 관영 매체는 미중이 상호 추가관세 공방을 하루 앞둔 31일 양국 갈등을 평등과 상호 존중을 토대로 하는 대화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는 이날 논평에서 미중이 대화로 문제를 해결하고 상호 공영을 이루는 것이 시대적 흐름에 부응한다며 미국의 추가관세 부과가 세계무역기구(WTO) 규칙을 위반하고 중국의 이익을 해친다고 지적했다.


yjj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