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축구

마라도나, 감독으로 컴백···아르헨티나 축구 영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06 11:09:19
associate_pic
【산루이스포토시=AP/뉴시스】 마라도나 감독
【서울=뉴시스】권혁진 기자 = 아르헨티나의 전설적인 축구스타 디에고 마라도나(59)가 감독으로 돌아온다.

아르헨티나 1부리그 힘나시아 라플라타는 6일(한국시간) 마라도나를 새 사령탑으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계약 기간은 이번 시즌 종료까지다.

지난 6월 무릎 수술을 이유로 멕시코 클럽 도라도스 데 시날로아 지휘봉을 내려놓은 마라도나는 3개월 만에 새 직장을 찾았다.

마라도나는 아르헨티나가 배출한 최고의 스타다. 역대 최고 선수를 논할 때면 펠레(79·브라질)와 함께 늘 거명되는 인물이기도 하다.

1986 멕시코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를 우승으로 이끈 마라도나는 은퇴 후인 1994년부터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다. 2008년부터는 아르헨티나 대표팀을 이끌며 2010 남아공월드컵을 경험했다. 이후 알 와슬(UAE) 등에서 감독직을 이어갔지만 뚜렷한 족적을 남기진 못했다.


hjkw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