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퀸(QUEEN) 월드투어전시, 추석 연휴 관람 1만원 이벤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1 09:10:22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퀸(QUEEN) 월드투어전시 지하 3층 - I want to break free
【서울=뉴시스】박현주 미술전문 기자 = 지난 7월 한 여름에 개막한 ‘퀸 월드투어전시:헤미안 랩소디’가 추석 연휴(12~15일)에도 전시를 오픈한다고 11일 밝혔다.

지난해 개봉한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의 흥행에 힙입어 성사된 전 세계 최초로 한국에서 열린 전시다.  서울 인사동 아라아트센터에서 퀸의 신나는 노래를 들으며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보헤미안 랩소디' '러브 오브 마이 라이프' 등 퀸의 명곡 9곡을 재해석한 8개의 아트존으로 구성됐다. 1000여평의 아라아트센터 지하 1층에서 지하 4층까지 회화, 설치, 그래피티 등을 선보인다.

각 전시실은 작가에게 영감을 준 노래가 흘러나오고  그 노래에 맞게 작업한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다.  프레디 머큐리를 친근한 캐릭터로 만든 에어 풍선은 포토존으로 인기다. 프레디 머큐리가 영화에서 입었던 의상, 멤버들이 실제 작성한 작곡 노트 등을 볼수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퀸(QUEEN) 월드투어전시 추석연휴 이벤트

퀸월드투어전시 사무국은 추석 연휴 방문하는 가족 단위 관객들을 위해 1만원 이벤트등 공식 굿즈 할인 행사 등 다양한 이벤트가 준비 되어있다고 밝혔다. 전시는 10월 6일까지.]


hy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