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중기/벤처

윤미경 '시간거북이의 어제안경', MBC 창작동화대상 당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1 10:07:34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제26회 MBC 창작동화대상 수상자. (왼쪽부터) 윤미경, 조은주, 김도식 작가(사진=금성출판사 제공)
【서울=뉴시스】표주연 기자 = 윤미경 작가의 '시간거북이의 어제안경'이 MBC 창작동화대상장편부문 당선작으로 선정됐다.

금성출판사는 금성문화재단과 MBC문화방송이 공동 주최한 ‘제26회 MBC 창작동화대상’ 수상자를 11일 발표했다.

‘제26회 MBC 창작동화대상’은 장편, 중편, 단편, 웹동화 네 부문으로 공모작을 받았다. 최종 장편 55편, 중편 76편, 단편 351편, 웹동화 3편 등 총 485편이 접수됐다. 예심과 본심 심사를 거쳐 장편, 중편, 단편 부문별 1명씩 총 3명의 최종 수상자를 선정했으며 웹동화 부문은 수상자가 없다. 

장편부문 당선작은 윤미경 작가의 '시간거북이의 어제안경', 중편부문 당선작은 조은주 작가의 '위험한 아이', 단편부문 당선작은 김도식 작가의 '타고난 래퍼와 가면 래퍼'가 선정됐다.

장편부문 당선 수상자에게는 상금 2000만원, 중편부문 당선 수상자에게는 1000만원, 단편부문 당선 수상자에게는 500만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시상식은 오는 11월14일 오후 4시 상암MBC 신사옥에서 열릴 예정이다.

MBC창작동화대상은 금성문화재단이 한국 아동문학의 발전과 역량 있는 작가 발굴을 위해 1993년부터 26년동안 MBC와 금성출판사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있는 국내 대표 동화 공모전이다.


pyo000@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