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경남

해수부장관-경남지사, 적조방제 현장 찾아 격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1 15:49:53
빈틈없는 방제 활동으로 피해 최소화 당부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홍정명 기자=11일 오후 적조가 발생한 경남 통영시 산양읍 학림해역에 위치한 해상가두리 양식장을 찾은 김경수(왼쪽) 도지사가 문성혁 해양수산부장관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2019.09.11.(사진=경남도 제공) photo@newsis.com
【창원=뉴시스】홍정명 기자 = 거제 일부를 제외한 경남 전 해역에 '적조경보'가 발령된 가운데 김경수 도지사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이 11일 통영해역을 찾아 적조방제 상황을 점검했다.

경남도에 따르면 김 지사와 문 장관은 이날 오전 추석연휴를 앞두고 적조방제를 위해 노력하는 현장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어업인들의 애로상황을 청취하기 위해 통영을 찾았다.

두 사람은 통영시 산양읍 학림해역에 위치한 해상가두리 양식장(평화수산)에서 어업인들을 위로하고, 경상남도 방제선단에 승선해 황토를 직접 살포하기도 했다.

김경수 지사는 "추석연휴에도 어업인들이 적조로 인해 피해를 입지 않도록 방제장비와 선박,인력 등을 계속 동원해서 방제활동에 적극적으로 임해 달라"고 격려했다.

경남도에서는 추석연휴에도 적조예찰과 방제작업을 위해 비상근무체제를 유지할 계획이다.

양식 어업인들에게는 먹이 공급중지 및 산소발생기 가동, 적조방제 활동 동참 등 협조를 요청했다.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홍정명 기자=11일 오후 적조가 발생한 경남 통영시 산양읍 학림해역을 찾은 김경수(오른쪽) 도지사가 문성혁 해양수산부장관이 적조 방제용 황토를 살포하고 있다.2019.09.11.(사진=경남도 제공)  photo@newsis.com
한편, 경남 해역에는 지난 8일 거제 일부해역을 제외한 통영, 남해 등 전 해역에 '적조경보'가 발령 중이다.

현재까지 적조예찰을 위해 선박 40척, 인원 117명을 동원했으며, 대응체계 유지를 위해 선박 178척, 인원 256명, 방제장비 73대를 동원해 황토 725t을 살포했다.

이번 적조로 인한 피해 규모는 지난 2일부터 9일 현재까지 통영·남해 6곳에서 참돔, 참다랑어 등 6종 1844만9177마리가 폐사(피해액 29억여원 추정)한 것으로 집계됐으나, 앞으로 피해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hj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