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잃어버린 추석 제사 비용, 경찰 도움으로 되찾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2 08:02:26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부산 도시철도 덕천역 화장실에서 추석 제사비용이 들어있는 가방을 잃어버린 장애인이 경찰을 도움으로 무사히 가방과 현금을 되찾았다. 2019.09.12. (사진=부산경찰청 제공)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 도시철도 화장실에서 제사용품 구입비용이 들어있는 가방을 잃어버린 60대 장애인이 경찰의 도움으로 가방을 되찾았다.

12일 부산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2시 25분께 "추석 제사용품을 구입하려고 어렵게 모은 돈을 잃어버렸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신고자인 60대 장애인 A씨는 이날 도시철도 2호선 덕천역 장애인 화장실을 이용하면서 추석 제수용품 구입비용 80만원이 들어있는 가방을 화장실에 두고 나왔다.

뒤늦게 가방이 없어진 것으로 알아챈 A씨는 서둘러 다시 화장실을 찾았지만 이미 가방은 사라진 상태.

신고를 받고 출동한 덕천지구대 이한샘 순경은 A씨를 진정시킨 뒤 역무실에서 CCTV영상 분석을 통해 전동 휠체어를 탄 장애인이 화장실을 이용한 것으로 확인했다.

이 순경은 전동휠체어를 탄 장애인이 시간상 멀리 가지는 못했을 것으로 판단, 덕천역 주변을 수색하기 시작했다.

이 순경은 수색을 시작한 지 20분 만에 CCTV에 찍힌 장애인과 인상착의와 비슷한 사람을 발견하고, A씨의 가방을 되찾았다.

화장실에서 가방을 주운 70대 남성 B씨는 가방 주인을 찾기 위해 전동휠체어를 타고 1시간 동안 역 주변을 맴돌고 있었다.

이 순경의 신속한 출동과 수색으로 신고 1시간 만에 A씨의 소중한 추석 제사 비용을 되찾았다.


yulnetphot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