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경찰, 장제원 아들 '바꿔치기' 의혹 관련 휴대전화 분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2 13:43:15
압수수색 영장 집행해 휴대전화 확보
내역 등 분석…범인도피 정황 등 파악
음주 사고, 운전자 바꿔치기 등 의혹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아들인 '래퍼' 장용준(19)씨가 음주운전 혐의로 적발된 가운데, 이 과정에서 장씨가 운전자 바꿔치기·금품 합의 등을 시도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커지고 있다. 국회 장제원 의원실 모습. 2019.09.08.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심동준 기자 = 경찰이 래퍼로 활동 중인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아들 용준(19·활동명 노엘)씨의 음주운전 후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 수사를 위해 관련자 휴대전화를 확보해 분석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1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마포경찰서는 장씨와 그 대신 운전을 했다고 주장한 김모(27)씨 등의 휴대전화를 압수수색 영장을 통해 확보했다.

경찰은 휴대전화 내역 등에 장씨의 범인도피교사 등 혐의를 입증할 내용이 있는지 등을 분석할 예정이다. 또 동승자 A씨의 음주운전방조 혐의를 비롯해 제기되는 의혹들에 대해 조사를 이어가겠다는 방침이다.

장씨는 지난 7일 오전 2시40분께 서울 마포구의 한 도로에서 음주상태로 차량을 운전하다가 오토바이를 들이받은 혐의 등을 받고 있다. 현장 경찰이 측정한 그의 혈중 알코올농도는 0.08% 이상으로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수준이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이후 장씨가 음주사고를 수습하면서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했으며, 사고 피해자에게 금품 제공을 명목으로 합의를 시도했다는 의혹 등이 제기되면서 논란이 일었다.

이와 관련, 경찰은 김씨를 범인도피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지난 10일 불러 조사하는 등 의혹의 진위를 들여다보고 있다.

김씨는 장씨가 음주운전 사고를 낸 이후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당시 본인이 운전을 했다고 거짓말을 했다고 의심받고 있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장시와 친해서 전화를 받고 도와주러 갔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씨 측은 김씨에게 대신 운전해달라고 부탁한 사실이 있음을 인정했다. 다만 김씨를 상대로 부탁을 할 때나 피해자와 합의하는 과정에서 장 의원 등 다른 가족의 개입은 없었다는 취지로 주장했다.

한편 장제원 의원 측은 아들의 음주운전 및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 등 수사 내용 일부가 보도되고 있는 부분에 대해 '피의사실공표' 주장을 하면서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반발하고 있다.

반면 경찰은 장씨 사건과 관련해 공보규칙을 준수하고 있으며, 보도되는 내용은 언론에서 관련자들을 직접 취재한 것들이라는 입장이다.


s.w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