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황교안 "조국 사퇴시켜야…대통합으로 文정권 이겨내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4 20:14:15  |  수정 2019-09-14 20:21:30
서울역서 1인 시위…귀경객·지지자들로 인산인해
체포된 조국 5촌 조카엔 "법에 따라 처리될 것"
"다양한 목소리에도 조국은 안 된다는 게 지배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문광호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서울역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서울=뉴시스】문광호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을 임명한 것에 대해 "조국은 반드시 사퇴시키고 문재인 정부는 사과해야 된다"고 강하게 촉구했다. 

황 대표는 이날 서울역에서 '조국 임명 철회 1인 시위'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이 문제에 관해서 우리 당의 입장은 변함이 없다. 국민과 함께 반드시 이겨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장관의 5촌 조카가 체포된 것에 대해서는 "법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될 것"이라며 "그렇게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1인 시위 중간에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지지자가 난입해 황 대표에게 '박 전 대통령의 탄핵은 무효'라고 말해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황 대표는 연신 고개를 끄덕이고 가까이 오라고 손짓한 뒤 말을 건넸다.

황 대표는 이 시민에게 건넨 말이 보수 통합 논의와 관련이 있느냐고 묻자 "그런 이야기는 지금 이 자리에서 간단하게 할 이야기가 아니다"라면서도 "우리는 기본적으로 대통합으로 문재인 정권을 이겨내야 한다"고 답했다.

그는 이날 오후 6시부터 7시께까지 한 시간 동안 서울역 입구에 자리를 잡고 팻말을 든 채 1인 시위를 진행했다. 팻말에는 '오늘을 이기고 내일로 나가는 행복한 추석되세요. 조국 임명 철회하라'라고 적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문광호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를 촉구하는 1인 시위에 난입한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의 어깨를 토닥이고 있다.
황 대표는 지나가는 귀경객들에게 고개 숙여 인사하며 악수를 청했다. 이에 한국당 지지자와 일부 시민들은 악수를 하고 사진을 찍으면서 황 대표를 응원했다. 황 대표에게 포도와 음료수 등을 가져다주며 힘을 북돋는 사람도 있었다.

반면 불쾌감을 드러내는 시민들도 여럿 눈에 띄었다. 이날 시위 장소는 한국당 지지자들과 귀성객들로 붐빈 탓에 통행에 지장이 생기는 등 혼란이 빚어졌다. 한 시민은 지나가면서 황 대표에게 욕을 하며 물건을 던졌고 "황교안 아웃"이라고 크게 외치는 사람도 있었다. 그때마다 황 대표를 둘러싼 지지자들은 황 대표를 연호하거나 박수를 치면서 분위기를 전환했다. 황 대표도 지지자들에게 손을 내저으며 길을 터달라고 부탁했다.

황 대표는 시위를 마치며 "국민들의 다양한 목소리가 있었지만 조국 임명은 안 된다는 말이 지배적이었다"며 "문 정권이 이렇게 하면 안 된다고 하는 공감(하는 분들이) 많았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내일 오후 6시께에도 서울 중구 세종대로에서 조국 사퇴 1인 시위를 진행할 예정이다.


moonli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