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북부

파주, 국내 첫 돼지열병…해외여행 다녀온 적 없는데(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7 09:54:21
10㎞ 거리 북한에서 전파 가능성
associate_pic
【파주=뉴시스】이경환 기자 = 국내에서 처음으로 가축전염병인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경기 파주시에서 발생했다. 발병 원인을 밝히는데 정부가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7일 오전 6시30분께 경기도 파주시 연다산동의 한 돼지농장을 ASF 발생 농가로 확진했다고 밝혔다.

경기도와 파주시에 따르면 이 농장의 돼지들은 2~3일 전부터 사료섭취가 저하된 후 16일 오전 8시 3두가 폐사하고 오후 4시 추가로 1두가 죽었다.

진료수의사의 의견에 따라 자체 부검을 한 결과 비장 종대 및 고열 소견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파주시는 오후 6시20분 소독차량을 긴급투입해 농장주변을 소독하고 다음날 오전 3시에 정밀검사, ASF를 확진했다.

정부는 발병 농가의 위치 등을 고려해 북한에서 유입됐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농장주나 관계자들의 해외여행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고 이 농장에서 일하는 외국인 근로자(네팔) 4명도 해외여행이나 국제우편 수령이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이다.

올해 5월30일 ASF가 처음 발병한 북한과 이 농장은 10㎞밖에 떨어져 있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게다가 이 농장은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이 높아 사용이 금지된 잔반도 먹이로 사용하지 않아 정부는 북한에서 전파됐을 가능성에 더욱 무게를 두고 있다.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경기 파주에서 발생한 17일 오전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정부세종청사에서 긴급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9.09.17.  ppkjm@newsis.com
파주시 관계자는 "전국 일시 이동중지 방역지역으로 설정하고 살처분 및 긴급방역 조치 등을 추진하고 있다"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ASF는 사람에게는 전염되지 않는다. 한번 감염되면 폐사하는 치명적인 병으로 아직 백신이나 치료약이 없다.

최근 중국에 이어 북한, 베트남, 캄보디아 등에서 발생해 돼지 수백만 마리가 살처분되고 있다.

농식품부는 ASF 발생지역 여행 시 귀국 후 5일 이상 농장방문 금지, 착용했던 의복·신발 등 일체 세탁 등 ASF 예방 비상 행동수칙을 반드시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lk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