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현대차그룹, 고령자 맞춤형 교통 안전교육 실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8 09:01:22
전국 각지 예선 거쳐 400명 참가
실생활 교통안전 관련 등 강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민기 기자 = 현대자동차그룹은 경기 화성시에 있는 신텍스(SINTEX)에서 '제4회 시니어 교통 안전 골든벨'을 개최하고 다양한 시니어 맞춤형 교통 안전교육을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시니어 교통 안전 골든벨은 현대차그룹이 65세 이상 고령자를 대상으로 실시하는 '교통 안전 베테랑 교실'의 우수 수료자들이 참가하는 서바이벌 형식의 퀴즈대회로, 올해는 전국 각지에서 예선을 거쳐 400명이 참가했다.

대회 주제는 '시니어 교통사고 예방과 교통 안전'으로 ▲노화에 따른 신체적 변화와 교통사고 예방법 ▲실생활 교통안전 ▲교통안전 표지판의 의미 등 다양한 퀴즈 풀이를 통해 최종 3인의 입상자가 선정됐다. 

현대차그룹은 고령자 교통사고 증가가 사회문제로 대두되며 2016년부터 도로교통공단, 한국노인종합복지관협회,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교통 안전 베테랑 교실을 실시하고 있다.

교통 안전 베테랑 교실은 65세 이상 고령자를 위한 ▲안전운전 교육 ▲안전보행교육 ▲운전능력 자가진단 ▲교통 사고 발생시 대처 등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으며, 지난 4년간 전국 119개의 노인복지관에서 약 8000명이 교육을 수료했다.

이와 함께 현대차그룹은 교통 안전교육 특화버스를 제작해 도로교통공단에 제공, 도서산간 지역의 고령자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교통 안전교육도 실시하고 있으며 약 1만2000명이 교육 혜택을 받았다.

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국내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매년 감소하고 있는 반면 노인 교통사고 사망자의 비율은 2015년 39.3%에서 지난해 44.5%까지 증가했다.

특히 보행자 교통사고 사망자만 별도로 구분하면 지난해 기준 65세 이상의 비율이 56.6%에 달하며, 보행자 교통사고 발생 시 고령자의 사망률(7.04%)은 14세 이하(0.54%) 대비 13배에 달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고령자 교통 안전은 앞으로 한국 사회에서 지속적으로 관심을 기울여야 하는 사안"이라며 "고령자 안전을 위한 활동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며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minki@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