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대구/경북

대구·경북, 8월 수출 줄고 수입 늘고…작년보다 1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9 10:46:53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배소영 기자 = 미·중 무역 분쟁 장기화와 일본 수출규제 조치의 여파로 대구·경북의 8월 수출이 두 자릿수 감소율을 기록했다.

19일 대구본부세관에 따르면 8월 대구·경북의 수출은 38억9000만달러로 전월 동기 대비 10.5% 줄었다.

수입은 16억8000만달러로 같은 기간보다 0.03% 증가했다. 무역수지는 22억1000만달러로 흑자를 기록했다.

주요 수출품은 철강·금속제품(30%), 전기·전자제품(29%), 기계와 정밀기기(14%), 화공품(7%) 등이었다.

수출이 큰 폭으로 줄어든 품목은 전자제품(-16.8%)과 철강 및 금속제품(-12.2%) 등이다.

주요 수출국은 중국(24%), 동남아(19%), 미국(18%), 유럽(11%) 등이다.

전년 동월보다 수출이 줄어든 국가는 유럽(-22.3%), 동남아(-18.2%), 미국(-5.7%), 일본(-3.8%), 중국(-3.0%) 등으로 대부분 감소했다.

수입 주요 품목은 광물(19%), 철강재(13%), 연료(12%), 화공품(11%), 기계 및 정밀기기(10%) 등이다.

수입 품목은 전년 동월과 비교하면 연료(37.2%)와 광물(8.4%)은 늘어난 반면 철강재(-20.1%)는 줄었다.

주요 수입국은 중국(24%), 호주(17%), 일본(13%), 동남아(10%), 유럽(7%) 등의 순이다.

수입률은 같은 기간 호주(62.0%), 유럽(21.4%)은 증가했고 동남아(-33.5%), 일본(-25.8%), 중국(-7.4%)은 감소했다.


sos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