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수도권일반

시민들 지하철 터널 본다…9~11월 3차례 공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20 11:15:00
서울교통공사, 열차운행 종료된 심야에 100명 초청
대청소·시설물 점검·도보 체험·특수차 시연 등 체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열차 운행이 종료된 후 고압살수차가 물을 뿜어내며 터널을 청소하고 있다. 2019.09.20. (사진=서울교통공사 제공)
【서울=뉴시스】배민욱 기자 = 평소 일반인의 출입이 금지된 지하철 터널이 9월부터 11월까지 3차례에 걸쳐 시민에게 공개된다.

서울교통공사는 열차 운행이 끝난 심야에 시민 100명을 2호선 지하터널로 초청해 체험 행사를 연다고 20일 밝혔다.

체험일은 매월 셋째주 토요일 오후 11시30분부터 다음날 오전 4시까지다. 1차 체험은 21일 잠실역~잠실새내역(1.2㎞), 2차는 10월19일 을지로4가역~을지로3가역(0.6㎞), 마지막으로 3차는 11월16일 합정역~홍대입구역(1.1㎞) 구간에서 진행된다.

행사는 터널 대청소 참관, 터널 도보 체험, 터널 내 안전시설물 점검 등으로 진행된다. 터널 대청소 현장에서는 승강장 선로, 노반, 벽체, 배수로 등 평소 청소하기 어려운 곳들의 묵은 때를 벗겨내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참가자 중 희망자는 직원들과 함께 청소 체험이 가능하다.

참가자들은 한 정거장 거리의 터널을 도보로 이동하면서 전차선, 선로, 신호기 등 터널 시설물에 대해 직원의 설명을 듣는다. 또 이동 중에 터널 청소를 위한 특수 장비인 고압살수차와 전차선 점검에 사용되는 모터카의 시연 등을 본다.

모집인원은 차수별 30명 내외다. 1·2차 참가신청은 마감됐다. 3차 참가 희망자는 10월4일 오전 9시부터 서울교통공사 홈페이지(www.seoulmetro.co.kr)에서 신청하면 된다. 모집은 선착순이다.

신청자격은 서울과 수도권 거주자 중 만 19세 이상의 성인만 가능하다. 만 15세 이상(2003년생) 만 19세 미만의 미성년자는 부모 등 법정대리인이 동반인으로 신청할 경우 가능하다.
 
참가 희망자 모집은 예비인원을 포함해 60명이 채워지면 조기 마감된다.


mk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