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대전/충남

천안 시내버스 책임노선제, 도입 차질…아직 시범운영도 X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20 10:02:14
associate_pic
【천안=뉴시스】이종익 기자 = 충남 천안시가 시내버스 서비스 수준을 높이기 위해 책임노선제 도입에 나섰지만, 업계 이견 등으로 시범운영마저 미뤄졌다. 연내 도입이 불투명해졌다.

 천안시는 전체 150여 시내버스 노선 중 14개 노선에 시내버스 책임노선제를 시범운영한 뒤 10월 평가를 거쳐 내년에 전 노선으로 전면확대할 계획을 세웠다.

지역 내 시내버스 노선은 버스 3사(새천안교통, 삼안여객, 보성여객)가 공동배차제로 운행하고 있다.

하지만 공동배차제로 노선이 자주 바뀌는 탓에 운수종사자들의 노선 숙지가 미흡하고 이로 인해 무정차 운행, 운행 시간 미준수 등 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다.

 천안시는 개선책으로 시내버스 책임노선제를 검토하고 7월부터 시범 운영을 계획했다.

그러나 버스 회사간 수익금 분배 등의 협의가 이뤄지지 않아 3개월여 지난 현재까지 시범 운행을 진행하지 못하고 있다.

협의 여부에 따라 책임노선제 시범운영은 내년 이후로 미뤄질 가능성도 높다.

천안시 관계자는 "공동배차제에서 책임노선제로 전환할 때 회사간 수익금 분배나 손실 발생 시 보조금 보전 등의 협의가 완료되지 않아 시범운영이 늦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천안시의회 정병인 의원은 "천안시가 시내버스 운수사와 충분한 협의 등 치밀한 준비 없이 책임노선제 도입에 임했다가 지연되고 있다"며 "준공영제 도입 등 시내버스 구조개선과도 맞물려 천안시가 추가 예산 투입을 고려해서라도 책임노선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천안의 시내버스는 지난 4월 말 기준 157개 노선에 385대가 운행중이다. 천안시는 2018년 새천안교통 85억원, 보성여객 94억원, 삼안여객 77억원을 보조금 등으로 지원했다. 올해도 지난 4월 말까지 3개사에 보조금 등으로 55억원을 집행했다.


007new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