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수소 시범도시 연내 3곳 선정...2022년 도시 조성 완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10 12:00:00
국토부, 추진전략 발표…이달 중 지자체 공모
associate_pic
국토교통부가 예시한 수소 시범도시 예시안.(사진제공=국토부)
【서울=뉴시스】박영환 기자 = 정부가 올해 안에 수소 시범도시 3곳을 선정한다. 시범도시에는 수소 생산과 저장, 이동, 소비를 뒷받침하는 인프라 등 수소 생태계가 조성된다. 

국토교통부는 10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 제90회 국정현안점검 조정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수소 시범도시 추진전략'을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했다.

수소 시범도시에는 ▲수소 친화 도시계획(MP) 수립비 ▲연료전지·파이프라인·수소 통합운영센터 등 핵심인프라 구축 사업비를 지원한다. 1곳당 290억원을 한도로 국비 50%를 지원한다.

시범도시는 수소 공급·저장·이송 현황, 안전성 등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는 통합운영센터 외 ▲복합환승센터, 주차장, 버스차고지에 수소차·수소버스 충전소 등이 조성된다. 또 ▲도심 건축물에 연료전지를 설치하고 냉·난방, 전기 등 에너지로 수소를 활용한다.

국토부는 시범도시 사업계획을 제출한 기초·광역 지자체를 상대로 조성계획의 타당성·실현가능성, 정책 추진 의지 등을 평가해 오는 12월 3곳을 발표할 계획이다. 오는 2022년 수소 시범도시 조성을 마칠 계획이다.

국토부 이상주 도시정책과장은 "수소 시범도시 추진으로 도시내 수소 생태계가 조성돼 주민들이 편리하게 수소를 활용할 수 있고 수소 경제 활성화가 촉진될 것"이라며 "안전을 최우선으로 추진해 안전한 시범도시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yunghp@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