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민주-한국, 광화문 집회 신경전…"민생무능 정당" vs "국민의 목소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19 12:12:19  |  수정 2019-10-19 14:46:06
민주당 "무능한 한국당이 할 수 있는 일은 장외집회 뿐"
한국당 "대한민국 살려내락 국민이 명령하고 있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3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단체가 문재인 대통령의 하야와 조국 법무부장관의 퇴진을 요구하며 집회를 하고 있다. 2019.10.03.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김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19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 이후에도 서울 광화문에서 열리는 한국당의 장외집회를 앞두고 신경전을 벌였다.

한국당은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로 명명된 이번 집회를 '진짜 국민의 목소리를 듣는 시간'이 될 것 이라고 자신한 반면 민주당은 민생을 외면한 '무능한 정당'이 할 수 있는 유일한 일은 장외집회 뿐이라고 꼬집었다.

한국당 김성원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광화문 집회에 대해 "진짜 국민의 목소리를 듣는 시간이다. 진짜 민생을 살피고 고민하는 시간"이라며 "외교 안보 전문가에게서 대한민국 외교의 실체를, 소상공인에게서 통계 수치에 숨겨진 골목골목의 이야기를 들을 것"이라고 했다.

김 대변인은 "조국이 물러난 자리에 상처받은 국민이 남았다. 특권층의 위선과 특혜, 반칙, 비리 그리고 이를 감싸는 대통령과 정부 여당에 국민은 분노했고 절망했다"며 "지금 정부·여당의 눈에는 대한민국의 현실이 보이지 않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이제부터 시작"이라며 "'대한민국을 살려내라'고 국민이 명령하고 있다. 광화문 10월 항쟁이 계속돼야 하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반면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당원과 당직자, 보좌진들을 강제동원해서 인증샷까지 요구하는 억지집회"라며 "검찰개혁에 대한 자신들만의 비전과 민생문제 해결에 대한 대안이 없는 무능한 정당이 할 수 있는 일이 혼란만을 부추기는 장외집회 뿐인가 하는 생각에 딱하기까지 하다"고 비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국정감사가 진행중이고 민생 현안들이 산적해 있으며 검찰개혁과 선거법 등 주요 법안 처리에 힘써야 하는 국회의 시간에 거리를 전전하며 지지율을 올려보려는 꼼수정치에 국민들은 염증을 느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조국 장관 사퇴로 이제 검찰개혁의 공은 국회로 넘어왔고 민생과 경제에 여야가 머리를 맞대기도 시간이 모자라다"며 "그런데도 한국당은 여전히 조 전 장관의 바짓가랑이만 붙잡은 채 국론분열과 갈등을 조장하고 검찰개혁을 방해하려는 모습까지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ephite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