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홍남기 "올해 성장률 2.0~2.1%"…정부 전망치 미달 공식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20 07:00:00
IMF 연차 총회 동행 기자단 간담회
"올해 성장률 IMF·OECD 수준 될 것"
세계 경제 동시 둔화하는 현상 발생
내년 성장률은 2.2%+α 수준 제시해
서비스업·바이오헬스 집중 육성하고
내년 1~2월에는 예산 사업 뜯어본다
52시간제·WTO 개도국 조만간 발표
associate_pic
【워싱턴D.C.=뉴시스】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연차 총회 참석 차 미국 워싱턴D.C.를 방문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8일(현지 시각) 동행 기자단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워싱턴D.C.=뉴시스】김진욱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올해 경제 성장률은 국제통화기금(IMF)이 제시한 2.0%나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2.1%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부총리가 "정부 성장률 전망치(2.4~2.5%)를 달성하기는 어렵다"고 밝힌 적은 있지만 구체적인 수치를 직접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부 전망치 미달을 공식화한 셈이다.

홍 부총리는 18일(현지 시각) 워싱턴D.C.에서 주요 20개국 협의체(G20) 재무장관 회의 및 IMF·세계은행(WB) 연차 총회 참석 동행 기자단과 간담회를 열고 이렇게 밝혔다. 앞서 기재부는 지난 7월3일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을 내놓고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2.4~2.5%로 제시한 바 있다.

홍 부총리는 "올해 성장률 전망치가 어떻게 되는지 (여기저기에서) 궁금해하고 물어보는데 정부는 그때그때 성장률은 내리지 않는다고 말한다"면서도 "올해 성장률은 IMF(2.0%)·OECD(2.1%) 수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내년에는 IMF 전망치(2.2%)에 정부의 정책 의지 등을 고려한 수준에서 결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싱크로나이즈드 슬로다운'(Synchronized Slowdown)이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올해 들어 세계에서 90%에 해당하는 대부분 국가의 성장세가 동시에 둔화됐다"면서 "미-중 무역 갈등이 중국의 수입 수요를 위축 시켜 한국과 싱가포르, 홍콩 등 국가의 성장률을 낮췄다. 세계 경제 양상 및 한국과 경제 구조가 유사한 독일과 비교 시 성장률 전망치 하향은 불가피한 면이 있다"고 부연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IMF/WB 연차총회 참석차 미국 워싱턴을 방문 중인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현지시간) 워싱턴 국제통화기금(IMF)에서 로베르토 싸이폰-아레발로 국가신용평가사 S&P 국가신용등급 글로벌 총괄과 면담을 하고 있다. 2019.10.18.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photo@newsis.com

그는 17일(현지 시각) 워싱턴D.C.에서 국제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피치(Fitch)를 만나서도 "올해 2%대 성장률을 달성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세계 경제가 동반 둔화하는 현상을 막기 위해 G20에서 글로벌 밸류 체인(GVC·세계 가치 사슬) 회복을 첫 번째 목표로 삼았다는 설명이다. 그는 "G20은 보호무역주의 확산을 세계 경제의 가장 큰 하방 위험 요인으로 지목했다. WB도 GVC를 이번 개발위원회 주요 의제로 설정하는 등 교역 회복의 중요성을 그 어느 때보다도 강조하고 있다"고 짚었다.

이어 "한국은 주요 국가 간 무역 분쟁이 글로벌 경제 공동 번영의 토대인 GVC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이 크다"면서 "G20 재무장관 회의에서 'G20 차원에서 무역 갈등이 GVC에 미치는 영향을 심층적으로 분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한국의 성장률을 끌어올리려면 서비스업을 육성해야 한다고 그는 역설했다. 제조업보다 부가가치 유발 계수, 취업 유발 계수가 높은 서비스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하기 위한 '서비스산업혁신기획단'을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혁신성장추진기획단과는 별도로 서비스업 발전에만 초점을 맞춘 별도의 조직이다.

서비스업 중에서도 바이오헬스 산업을 집중적으로 키운다. 그는 "바이오헬스 산업은 포스트(Post) 반도체가 될 새로운 성장 동력"이라면서 "범부처 바이오헬스 육성 태스크포스(TF)를 가동하려고 한다. 정부·국책 연구기관·민간을 모두 참여 시켜 바이오헬스 산업을 활성화하겠다"고 했다.


associate_pic
【워싱턴D.C.=뉴시스】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연차 총회 참석 차 미국 워싱턴D.C.를 방문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8일(현지 시각) 동행 기자단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한편 홍 부총리는 예산 사업의 효율성을 따져보겠다는 계획도 알렸다. 그는 "내년 초~2월28일까지 두 달여간 ▲수년째 이용·불용 되는 국가 예산 사업 ▲관행적으로 자리 잡은 국고 보조 사업 두 가지를 집중적으로 점검할 것"이라면서 "이들 사업의 존폐를 제로베이스(Zero-Base)에서 검토해 그 결과를 다음 연도 예산안에 반영하겠다"고 했다.

주 52시간 근무제와 관련해서는 "기업과 시장의 수용성을 고려한 보완 방안을 찾고 있다. 미국 출장길에 오르기 전에 문재인 대통령께도 대책을 보고했다"면서도 "어떤 방안이 논의되고 있는지 언급하기는 어렵다. 이달 말까지도 주 52시간 근로제 보완과 관련해 범부처 협의가 이뤄지지 않을까 싶다. (지난 17일 열린 문 대통령 주재 경제장관회의에서) 나온 내용을 포함해 정책이 마련될 것"이라고 했다.

세계무역기구(WTO) 개발도상국 지위에 관해서는 "어제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과 면담했을 때 나온 얘기는 없다"면서 "이번 주 중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미국 측과 접촉할 예정이다. 이 문제를 매듭져야 할 시기가 와서 조만간 대외경제장관회의를 열어 최종적으로 논의할 것"이라고 했다.

str8fw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