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박원순, 수소차 탄다…"친환경차 선택 아닌 필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24 06:00:00  |  수정 2019-10-24 10:19:05
서울시, 2022년까지 수소차 4000대 보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원순 서울시장이 24일 오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9 기후변화대응 세계도시 시장포럼'에 전용차인 수소차를 타고 참석하고 있다. 2019.10.24. (사진=서울시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배민욱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전용차를 친환경 차량인 '수소차'로 바꾼다. 기존 전용차로 사용한 전기차는 서울시 일반 업무용으로 전환된다.

24일 서울시에 따르면 박 시장이 수소차 사용 첫날인 이날 코엑스 2층 아셈볼룸에서 열리는 '2019 기후변화대응 세계도시 시장포럼'에 수소차를 타고 참석한다. 기후변화 대응을 선도해 온 서울시의 실천 의지를 전 세계 도시들에 피력하는 차원이다.

시는 '수소차 선도도시 서울' 마스터 플랜의 계획을 확대해 보다 공격적으로 수소차 공급에 나선다. 2022년까지 수소차 3000대에서 4000대 이상 보급으로 확대된다. 수소충전소도 11개소 구축에서 15개소 이상으로 늘어난다.

시 관계자는 "수소차 보급률이 증가 추세에 있어 목표 시점보다 조기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수소차와 충전인프라 구축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원순 서울시장이 24일 오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9 기후변화대응 세계도시 시장포럼'에 전용차인 수소차를 타고 도착, 행사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9.10.24. (사진=서울시 제공) photo@newsis.com
시는 수소차 보급을 위해 선행돼야 할 충전인프라 확대에 대한 용역도 진행 중이다. 또 향후 용역결과를 바탕으로 '2030 수소충전소 구축 중장기 전략'을 수립할 계획이다.

박 시장은 "기후 위기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친환경차 이용은 선택이 아닌 필수로 저부터 실천하겠다"며 "시민 수요에 부응해 수소차를 비롯한 친환경차 보급을 확대하고 이용이 편리하도록 충전인프라도 차질 없이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mk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