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수능 D-1]수험생 예비소집…"19년 공부 판가름, 떨려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13 15:13:29
"긴장이 되는데 오히려 마음은 편해"
고사장 관계자들 준비에 바쁜 모습
맹학교 수험생, 선생님께 응원 선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예비소집일인 13일 서울 이화여고에서 고3 수험생들이 시험장 배치도와 시험실별 수험번호를 확인하고 있다. 2019.11.13.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사건팀 =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하루 앞둔 13일 수능 예비소집일에 참석한 수험생들은 긴장감 속에서도 차분히 수능을 준비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뉴시스가 서울 여의도여고에서 만난 교복차림의 최모(18)양은 "19년 동안 공부한 걸 한 번에 시험 본다는 게 짜증난다"면서도 "내일 춥다고 해서 무릎담요를 챙겨뒀다"고 말했다.

최양은 "(수시를 위해) 수능 최저등급을 맞춰야하는데 그게 많이 걱정이 된다"고 덧붙였다.

정모(18)양은 "정시와 수시를 둘 다 준비하고 있다"며 "19년 동안 공부한 걸 한번에 보는 시험이지만 긴장하지 않으려한다"고 했다.

중동고에서 만난 재수생 김모(19)군은 "내년에는 교육과정이 바뀌기 때문에 올해가 끝이라는 마음으로 준비하고 있다"며 "선생님이 부담 갖지 말고 편하게 보고 오라고 했다"고 말했다.

또다른 재수생 서모(19)군은 "긴장이 되긴 하는데 오히려 마음이 편하다"며 "지난해 국어가 너무 어려워서 걱정이지만 1년간 공부 열심히 했다"고 말했다.

대학을 다니면서 수능을 준비한 이모(19)군도 "내일 (대학) 수업을 빠지고 가는거라 걸릴까봐 걱정된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용산고에서 만난 유모(19)군은 "오늘보다 어제가 진짜 떨렸다"며 "학교가 마칠 때쯤 선생님이 수능 주의사항을 말해주는데 긴장됐다"고 했다.

대다수 수험생들은 그간 공부한 것들을 정리하며 차분히 마지막 날을 보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수능한파'를 걱정하며 수능날 옷차림에 대해 걱정하기도 했다. 일부 수험생들은 추운 날씨를 의식해 무릎담요와 핫팩을 챙길 계획이라고 털어놨다.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배상철 기자 =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하루 앞둔 13일 오후 제주여자고등학교에서 시험을 치르는 수험생들이 시험실 배치도를 확인하고 있다. 올해 수능시험은 도내 14개 고등학교에서 7070명이 응시한다. 2019.11.13. bsc@newsis.com
최모(18)양은 "부모님도 따뜻하게 입고 가라고 하는데 (따뜻하면) 졸릴거 같아 따뜻하게 입지 못할 거 같다"고 말했다.

수시가 확정된 일부 학생들은 상대적으로 수능에 대한 긴장감이 덜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권모(19)군은 "전 수시 붙을 거 같아서 그다지 긴장도 안 되고 편하다"면서도 "그래도 수능은 한번 뿐인 경험인데 봐야한다"고 설명했다.

고사장으로 지정된 학교 관계자들은 이날 정오께부터 고사장 설치를 위해 이동 인력을 통제 하는 등 분주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서울맹학교 소속 고3학생 10여명은 교장선생님에게 수능 응원 초콜릿을 받기도 했다. 학생들은 이름이 호명돼 선물을 받자 잠시나마 긴장을 풀고 미소를 짓기도 했다.

서울맹학교 학생들은 주의사항을 듣고 선생님에게 "커피는 마셔도 되느냐" 등 활발하게 질문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