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충북

증평군 '외국인 프렌들리'···이리 돕고 저리 돕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14 10:29:13
10월 기준 외국인 749명,
도내 시·군 중 5위
associate_pic

【증평=뉴시스】김재광 기자 = 충북 증평군이 외국인을 돕는 다양한 시책을 펼친다.

군은 14일 군청 소회의실에서 증평군 외국인주민지원 시책위원회 위촉식을 했다.위원회는 위원장(부군수)과 당연직 6명, 위촉직 6명(외국인 3명)의 위원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임기 2년 동안 외국인과 다문화가족 지원, 지역사회 적응 프로그램 등 주민 지원시책의 자문과 심의를 맡는다.

군에 거주하는 외국인은 10월 말 기준 749명이다. 총인구(3만7447명)의 2%를 차지한다. 외국인 비율은 도내 11개 시·군 가운데 5번째로 높다.

군은 외국인을 위한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 시행하고 있다. 2021년까지 증평군가족센터를 증평읍 내성리 보건복지타운으로 확장·이전한다. 센터는 총면적 1600㎡로 다문화소통교류공간과 돌봄센터, 교육실을 갖춘다. 돌봄서비스, 한국어 교육, 외국인 국적취득 등을 지원한다.

신축센터에는 3억원을 들여 글로벌공유쉼터도 만든다. 이곳에는 소공연장, 오솔길, 가족사랑공간, 국가별 조형물 등이 들어선다.

군은 지난 8월부터는 우리말이 서툰 외국인의 민원을 원활하게 처리하고자 '외국인 통역 콜 서비스'를 선보였다.외국인이 체류지 변경, 여권발급을 위해 군청 민원실을 방문할 경우 중국어, 베트남어 통역 도우미와 연결해 민원을 처리하는 서비스다.

 관내 거주 중국인(266명, 35.5%), 베트남인(137명, 18.3%)은 전체 외국인 수의 절반을 넘는다.

세계인의 날 기념 '다문화 한마음축제'를 열고, 다문화 가정을 위해 외국인 생활 가이드 북 활용 안내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외국인의 안정적인 지역사회 정착을 돕기 위해 행정적 지원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kipoi@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