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대책없는 국방개혁' 더 이상 못 참는다…접경지역 공동대응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19 11:35:45
associate_pic

[양구=뉴시스]한윤식 기자 = 강원도내 접경지역 지자체들이 국방부의 국방개혁에 공동대응 방안을 모색한다.

양구·철원·화천·인제·고성군 등 접경지역 5개 지자체들은 20일 양구군청에서 (가칭)강원도접경(평화)지역협의회 창립총회를 갖고 군부대 해체 및 이전 등에 대해 공동대응 방안을 논의한다.

이날 창립총회에는 조인묵 양구군수를 비롯해 이현종 철원군수, 최문순 화천군수, 최상기 인제군수, 이경일 고성군수 등 접경지역 5개 군의 군수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창립총회에서는 협의회의 명칭과 회장을 선출하고 그동안 실무협의회에서 도출한 지역의 공동문제에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한다.

협의회는 앞으로 ▲피해지역 주민 지원을 위한 관련법 개정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 보호법 폐지 ▲군부대 유휴부지 무상양여 및 지방자치단체로 권한 이전 ▲접경지역 농·특산물 군납 확대 등을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조인묵 양구군수는 “국방개혁 2.0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협의회에서는 지역과 군부대가 상생하는 방안을 강구해 지역공동화 현상을 최소화하는데 주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nssys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