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일본, 코로나19 확산방지차 자위대 예비군까지 동원령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14 14:48:14
크루즈선 감염사태 파문 대응 병원선 도입도
associate_pic
[요코하마=AP/뉴시스]13일 일본 도쿄 인근 요코하마항에 유람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가 정박한 가운데 한 경비원이 유람선 주변을 경계하고 있다. 이날 유람선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자가 218명으로 불어난 가운데 세계보건기구(WHO)는 해상에 강제 격리된 채 정박해 있는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대해 자유로운 입항 허가와 적절한 조처를 촉구했다. 2020.02.13.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일본 정부는 중국을 중심으로 확산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자국내 전파를 막는 차원에서 이미 투입한 자위대원에 더해 자위대 예비군 동원령을 내렸다고 NHK 등이 14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고노 다로(河野太郞) 방위상은 이날 유사시 임무에 투입할 수 있는 예비자위관을 소집하기로 결정하고 우선 의사와 간호사 등 의료 전문기능을 가진 예비군을 동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고노 방위상은 코로나19 대응에 만전을 기하고자 자위대 예비군을 소집하기로 했다면서 일단 최대 50명 정도를 동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각의 후 기자들을 만나 고노 방위상은 "조금이라도 먼저 움직이지 않을 경우 때가 늦을 수 있다. 방위성과 자위대로서는 코로나19 감염 확대를 방지하기 위해서 확실히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고노 방위상은 집단감염을 일으켜 요코하마항에 격리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대한 지원문제와 관련한 부정적인 여론을 의식해 병원선을 건조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후생노동상은 코로나19가 급속도로 번지자 병원선을 도입해 활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