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대문화예술특구 지정후
대전시, 원도심 활성화 성과

3년 차에 들어선 대전시 근대문화예술특구가 원도심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18일 대전시에 따르면, 시가 사업성과를 분석했더니 특구 지정 첫해인 2017년엔 신규고용인원 23명, 신규기업 14개사 유치를 했고, 지난 해엔 고용인원 258명, 신규기업 71개를 유치한 것으로 분석됐다. 앞서 지난 2017년 4월 동구 중앙·삼성·인동 일원과 중구 은행·선화·대흥동 일대 1.8㎢ 는 중소기업청(현 중소벤처기업부) 지역특화발전특구위원회의 심사를 통과해 근대문화예술특구로 지정됐었다. 시는 2021년까지 국비와 시비 등 460억원을 투입해 대전역~옛 충남도청사를 중심축으로 근대건축유산재생 프로젝트와 근대문화예술 클러스터 구축등 8개 특화사업 22개 프로그램을 추진중이다. 주요 사업 내용을 보면 근대건축물 리노베이션사업과 문화예술촌 조성사업, 문화예술시장 조성, 철도역사 문화체험공간, 대전 근현대사 전시관 운영, 추억길 조성, 예술과 낭만의 거리 조성, 중앙로 보행환경개선 사업 등이 추진중이다. 2017년엔 62억원, 지난해엔 9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됐다. 이와 함께 원도심활성화시민공모사업인 '들썩 들썩 원도심' 공연 222건에 대해 도로교통법 규제특례를 적용하는 한편, 옛 충남도청을 활용한 근현대전시관에도 '박물관 및 미술관 진흥법에 관한 특례'를 적용해 학예사를 배치하는 등 규제특례를 적극 활용한 점도 원도심 활성화에 기여했다는 평가다. 노기수 시 도시재생과장은 "원도심 근대문화예술의 정체성을 기반으로 원도심의 옛 명성을 되찾을 것"이라며 "신규 규제 특례를 발굴하고 중소기업을 적극 유치해 원도심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