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30대 코로나 확진자
남구 식당·PC방 방문했다

대구의 신천지교회에 방문했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광주지역 30대 남성이 확진판정을 받아 격리되기 전 식당과 PC방 등에 다녀간 것으로 드러났다. 확진판정 하루 전 보건소를 방문했으나 코로나19 검사를 받지 못해 접촉자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광주 서구 풍암동에 거주하는 A(30)씨는 동행자 2명과 함께 지난 15일 오후 8시께 대구에 도착해, 다음 날 대구 신천지교회 예배에 참석했다. 광주로 돌아 온 A씨는 지난 17일부터 18일까지 남구 백운동 모 사무실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기간 접촉자는 동구 1명, 서구 1명, 남구 1명, 광산구 1명, 전남 화순군 1명 등 6명으로 관할지역 보건소에 통보했다. 18일에는 오후 2시께 동행자 1명과 전남 담양의 한 식당에 들러 식사를 했으며, 이날 오후 11시께는 배우자와 함께 남구 백운동의 식당도 방문했다. 다음 날인 19일 오후 2시께 남구보건소를 방문했으나 무증상이라는 이유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지 못했다. 이후 같은 날 오후 3시께 남구 봉선동 식당에 들렀고, 오후 4시부터 5시30분까지 봉선동 모 PC방에서 체류했다. 결국 이날 오후 11시께 두통 등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하자 다음 날인 20일 오전 11시50분께 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았으며, 이날 오후 9시께 확진판정을 받았다. A씨와 대구 신천지교회를 함께 방문한 2명도 이날 확진판정을 받아 각각 조선대병원과 전남대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보건당국은 확진자 3명의 이동경로와 접촉자 등을 추적하고 있다.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

코로나1902/21 10시 기준

한국

확진 156

퇴원 16

사망 1

중국

확진 74,576

사망 2,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