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일개미에 여왕개미까지…
붉은불개미 830마리 발견

대구의 아파트건설현장에서 붉은불개미 7마리가 나온 데 이어 번식력을 가진 여왕개미도 발견돼 환경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18일 대구지방환경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대구시 북구의 한 아파트건설현장에서 여왕 붉은불개미 1마리를 포함한 군체가 발견됐다. 군체 규모는 여왕개미 1마리, 공주개미 2마리, 수개미 30마리, 번데기 27개, 일개미 770마리 등 830여 마리로 확인됐다. 환경 당국이 지난 17일 이 건설현장 조경용 석재에서 붉은불개미 일개미 7마리를 발견, 전문가 20여 명을 동원해 조사를 벌이는 과정에서 추가 개체를 발견한 것이다. 아파트 공사현장 바닥과 주변 지역에서는 현재까지 붉은불개미가 나오지 않았다는 게 환경 당국의 설명이다. 국내에서 붉은불개미가 발견된 것은 이번이 일곱 번째다. 항만이 아닌 내륙에서 붉은불개미가 나온 것은 대구가 처음이다. 환경 당국 관계자는 "여왕개미를 포함한 대량 군체가 발견된 것은 우려스러운 상황이지만 붉은불개미가 공사현장 이외의 국내 생태계로 확산했다고 판단하기에는 이른 상황"이라고 했다. 붉은불개미가 나온 석재는 중국 광저우 황푸항에서 출발한 컨테이너에 실려 이달 7일 부산 허치슨 부두에 입항한 뒤 감만부두를 거쳐 아파트건설현장으로 옮겨진 것으로 환경 당국은 파악했다. 붉은불개미가 발견된 데 이어 자체 번식이 가능한 여왕개미까지 확인되면서 정부와 환경 당국은 전문가와 함께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붉은불개미 예찰방제 매뉴얼에 따라 중국산 조경용 석재는 스프레이 약제를 살포한 뒤 비닐 밀봉해 훈증 소독한다. 붉은불개미 발견지점 반경 2㎞ 내에는 개미 트랩을 설치해 예찰조사를 한다. 환경 당국은 석재가 수입된 부산 항구와 컨테이너도 소독한다. 석재를 옮긴 트럭 11대는 그동안의 이동 경로를 추적해 개미 트랩을 설치한다. 붉은불개미 고위험지역인 26개국에서 수입하는 물품에 대한 세관 검역도 강화한다. 붉은불개미는 세계자연보호연맹(IUCN)이 지정한 세계 100대 악성 침입 외래종에 속하는 해충이다. 환경부는 지난해 붉은불개미를 '생태계 교란 생물'로 지정했다. 살인 개미라고 알려진 것보다는 독성이 강하지 않지만 솔레놉신이란 성분에 민감한 사람이 쏘일 경우 통증과 가려움이 나타난다. 붉은불개미는 진딧물 등 매미목의 해충과 공생하며 식물에도 직접적 피해를 준다. 소나 돼지 등 가금류에 달라붙어 괴롭히면서 스트레스를 유발해 생산성을 떨어뜨리기도 한다. soso@newsis.com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