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건/사고

[종합]난지물재생센터 가스 폭발, 6명 사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2-03-16 13:25:47  |  수정 2016-12-28 00:22:26
associate_pic
【고양=뉴시스】김기태 기자 = 16일 오전 11시5분께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현천동 난지물재생센터에서 가스가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해 소방관들이 잔불진화 작업과 피해상황을 확인하고 있다.    presskt@newsis.com
【고양=뉴시스】이경환 기자 = 16일 오전 11시6분께 경기 고양시 덕양구 현천동 난지물재생센터에서 가스가 폭발해 6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전모(52)씨가 숨지고 석모(47)씨가 2도 화상을 입는 등 5명이 중경상을 입어 인근 명지병원과 일산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또 보일러동 건물 외벽 400㎡가 무너지고 창문과 인근에 세워 둔 차량 2대가 파손됐다.

 숨진 전씨의 시신은 무너진 건물 벽 잔해 속에서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가 나자 소방당국은 소방차 11대와 83명을 동원해 5분만에 진화했다.

 작업반장이었던 김모(59)씨는 "메탄가스가 새는 것을 모르고 있다가 7명이 용접작업을 벌이던 중 펑 하는 폭발음과 함께 불길이 치솟았다"고 말했다.

 당시 현장에서는 사용하지 않는 발전기를 해체하고 있었으며 전날에 이어 가스 배관 절단을 위해 용접 작업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associate_pic
【고양=뉴시스】이경환 기자 = 16일 오전 11시6분께 경기 고양시 덕양구 현천동 난지 물재생센터에서 가스폭발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해 1명이 숨지고 5명이 다쳤다. 사진은 화재가 발생한 센터 내 보일러동 모습.  lkh@newsis.com
 소방당국은 이날 누군가 밸브를 건드려 가스가 유출돼 불꽃이 튀면서 폭발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작업근로자와 공사감독업 등 관련자를 상대로 안전규정 준수 여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또 경찰은 정확한 사고원인을 밝혀내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소방서, 가스전문가 등과 함께 합동 검식을 벌이고 있다.

 한편 난지물재생센터는 1986년 난지하수처리장으로 문을 연 뒤 서울에서 발생하는 하수, 분뇨, 음식물쓰레기, 침전물 등을 처리해 왔다.

 lk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