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종합]현직검사, 불기소 대가 女피의자에 성상납 받은 의혹

신정원 기자  |  garden79@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2-11-22 18:26:51  |  수정 2016-12-28 01:35:51
【서울=뉴시스】신정원 천정인 기자 = 현직 초임검사가 여성 피의자로부터 기소하지 않는 조건으로 성상납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돼 파문이 일고 있다.

특히 현직 간부의 뇌물수수 의혹으로 3번째 특임검사를 꾸린 가운데 성추문까지 일어 검찰 조직 안팎에서 비난 여론이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대검찰청 감찰본부는 22일 "서울 지역 일선검찰청에 파견된 실무수습 검사가 여성 피의자와 성관계를 맺었다는 진정이 접수됐다"며 "사건에 대한 진상과 지휘부의 지휘·감독 소홀 여부에 대해 감찰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로스쿨 출신 J검사는 이달 10~11일 절도 혐의를 받는 연상의 피의자 A(여)씨를 검찰청사로 소환해 조사하던 중 성추행 했고, 2~4일 뒤 청사 밖 여관에서 성관계를 맺었다.

특히 J검사가 A씨를 성추행한 것은 주말 늦은 시간으로, 주변에 다른 수사관이나 직원들은 없던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검찰청은 지난 20일 A씨 변호인으로부터 이같은 사실을 알게 됐고 바로 진상 조사에 착수, 성추행 및 성관계가 있던 사실을 확인했다. 또 J검사와 A씨가 이 사건에 대해 문제삼지 않기로 합의한 것도 파악했다.

다만 변호인은 "강압이나 불기소 등 대가성이 있었다는 얘기는 듣지 못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해당 검찰청은 대검 감찰본부에 감찰을 의뢰했고, 한상대 검찰총장은 "관련 의혹과 해당 검찰청 지휘부의 지휘·감독 소홀 여부에 대해 신속하고 엄정하게 조사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감찰본부는 관련 기록을 검토하는 한편 J검사와 A씨 등 관계자들을 이른 시일 내에 조사할 방침이다.

특히 불기소 등을 약속했는지와 강압이 있었는지, 적법한 절차에 따라 A씨를 소환한 것인지 등에 대해 확인할 계획이다.

감찰본부 관계자는 "이 사건에 대한 의혹과 해당 검찰청 지휘부의 지휘·감독 소홀 여부에 대해 즉각 감찰 조사에 착수, 진행 중"이라며 "제기된 여러 의혹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jwsh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뉴시스 초대석

"올해는 '부모교육의 원년'...
 저출산 극복에도 한몫 할 것"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