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만화

만화 살리기, 나라가 앞장선다…매출 1조 목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4-05-28 16:00:04  |  수정 2016-12-28 12:49:48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류난영 기자 = 정부가 만화산업의 매출액을 2018년까지 1조원으로 확대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8일 만화산업 매출액을 2018년까지 1조원으로 늘리고 수출액 1억 달러를 달성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만화산업 육성 중장기 계획(2014~2018)'을 밝혔다.

 올해부터 작품 구상 단계부터 취재비를 지원하는 만화 기획개발비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작품을 쉬는 동안 수입이 없는 만화가를 지원해 지속적으로 작품 활동을 할 수 있도록 돕는다. 1인 600만원씩 30명에게 지원된다.

 내년부터 '만화산업 투자 방식 구조화 연구'를 추진한다. 올해 '위풍당당 콘텐츠코리아 펀드'의 만화 분야는 250억원 규모로 결성됐으며 장기적으로는 만화 분야 단독 투자기금(펀드) 조성을 추진중이다.  

 만화 인재육성 지원을 위해 올해 전자만화 창작 교육(360명)과 만화 이야기 개발 교육(60명)을 한다. 내년부터는 만화꿈나무 육성을 위해 청소년 만화상상아카데미와 아동·청소년 만화 캠프를 개설·운영한다. 또 수도권에 집중된 만화 교육을 지역 만화아카데미의 운영 지원을 통해 전국적으로 확산시킬 계획이다. 

 아울러 만화 창작자에 대한 제도적 보호 장치도 마련하기 위해 '만화산업 표준계약서'를 개발한다. 만화 유통 기업이 정부 지원 사업 심사를 받을 때 만화 창작자와의 계약 공정성을 검토해 불공정 내용이 발견되면 심사에서 탈락하도록 공정한 계약 체결을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만화 창작물 저작권 보호를 위해서는 연내 '만화 저작권 권리자 현황' 데이터베이스와 '한국저작권위원회·만화 유관기관·권리자 간 연락·협력 체계'를 구축해 저작권 침해에 대한 빠른 대응과 구제를 지원할 계획이다.  

associate_pic
 해외 저작권 침해에 대해서는 정부 간 협의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고 '착한 만화 소비 캠페인'도 펼칠 예정이다. 문체부는 이를 통해 불법시장 규모를 현재 만화시장 매출 대비 10%에서 2018년까지 5%로 줄인다는 방침이다.

 출판만화시장 활성화를 위해 올해 아동·청소년, 성인 부문 우수만화도서를 각각 연간 25종씩 선정해 공공도서관에 배포, 누구나  도서관에서 양질의 만화책을 볼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3억5000만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웹툰 지원 대책도 추진한다. 웹툰 작가들의 연재 기회를 늘리기 위해 2018년까지 작가와 서비스가 차별화된 웹툰 중소 서비스 사이트(플랫폼)를 15개, 해외 웹툰 서비스가 가능한 다국어 서비스 사이트(플랫폼)를 10개 육성해 웹툰 해외진출을 활성화한다. 

 웹툰 원작을 활용해 소규모 자본으로 제작할 수 있는 이동통신(모바일) 드라마, 단막극, 캐릭터 등 다양한 콘텐츠 제작을 지원하고 전자기술과 다중매체 요소 등을 가미한 기술 융합형 만화 제작도 지원할 계획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미국에서는 '아이언맨', '어벤저스' 등 만화를 원작으로 한 영화들이 성공하면서 만화가 소수의 마니아 문화에서 대중문화 산업으로 변모했다"며 "이번 중장기계획을 바탕으로 한국만화의 경쟁력이 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yo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