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산업/기업

성완종 경남기업 전 회장은 누구?…자수성가형 사업가·정치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04-09 17:01:31  |  수정 2016-12-28 14:50:2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인준 기자 = 자원외교 비리 혐의로 검찰의 수사를 받다 숨진 성완종(63) 경남기업 전 회장은 사업가면서 동시에 제19대 국회의원을 지낸 인물이다.

 성 전 회장은 업계에서 대표적인 자수성가형 기업인으로 꼽힌다.

 그는 충남 서산에서 출생, 초등학교 졸업 이후 신문배달, 막노동, 운수중개업 등 허드렛일을 가리지 않고 악착같이 돈을 모았다.

 성 전 회장이 건설업계에 발을 들여놓은 것은 지난 1977년 서산토건에 입사하면서부터다. 그는 당시 서산토건 오너 최순기씨가 개인사정으로 회사에서 손을 떼자 200만원에 회사를 매입, 경영을 시작했다.

 사명을 대아건설로 바꾼 뒤 그는 본격적으로 주택사업에 뛰어들었으며, 1996년에는 가락동농수산물시장의 중·도매법인 '중앙청과'를 인수하고, 보물선 탐사에 나서는 등 사업 영역을 확장해 나갔다. 1995년에는 대한건설협회 부회장도 역임했다.

 해외시장 진출에 의욕을 보인 성 전 회장은 지난 2003년 옛 대우그룹 계열사 경남기업을 인수하기에 이르렀다. 경남기업을 인수한 이후 그는 활동 무대를 넓히며 전국경제인연합회 감사, 법제처 정부입법자문위원, 주한 에티오피아 명예총영사 등을 맡기도 했다.

 성 전 회장은 2000년부터 지역구 국회의원 선거에 잇따라 출마했지만 고배를 마셔오다 지난 2012년 총선에서 충남 서산시 태안군에 선진통일당 국회의원 후보로 출마, 제19대 국회의원으로 선출됐다.

 이후 성 전 회장은 국회 정무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했다. 그는 이명박 정권에서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자문위원으로 참여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첫 회의 참석 후 사퇴했다"고 부인한 바 있다.

 하지만 성 전 회장은 19대 국회의원 선거운동 기간동안 충남자율방법연합회에 청소년 선도 지원금 명목으로 1000만원을 기부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이듬해 10월 기소, 자리에서 물러났다. 정계 은퇴 후에도 지난 2013년 6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1년간 새누리당 충남도당 위원장을 맡았다.

 지난해 하반기 성 전 회장은 경남기업으로 복귀, 경영 일선에 다시 섰다. 하지만 경남기업의 경영난이 계속되면서 워크아웃(기업회생절차)에서 벗어나지 못했고, 결국 지난달 경남기업은 자본잠식에 따라 상장폐지 됐으며, 법정관리로 들어갔다. 이 과정에서 성 전 회장은 경영에서 물러났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검찰은 성 전 회장에 대해 사기·횡령, 자원개발 비리 등의 혐의로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은 지난달 경남기업을 압수수색한 데 이어 이달 초 성 전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조사했다. 검찰은 성 전 회장은 러시아 캄차카 석유탐사 사업, 마다가스카르 암바토비 니켈광산 개발 사업 등을 통해 300억원의 융자금을 개인적으로 횡령한 것으로 보고 수사에 들어갔다.

 특히 성 전 회장이 이명박 정권의 인사들과 결탁, 정부 융자금과 국책은행 대출금 등 모두 800억여 원을 부당 지원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그가 이 과정에서 한국석유공사와 광물자원공사 등에 융자금을 타내기 위해 경남기업의 재무상태를 건전한 것처럼 속이는 분식회계가 있었는지 주목해왔따.

 이와 함께 검찰은 지난 2013년 경남기업 워크아웃 신청 과정에서 성 전 회장이 현역 국회의원 신분을 이용해 외압을 행사했는지, 성 전 회장의 부인이 실소유주인 건물운영·관리업체 '체스넛'과 건축자재 납품사 '코어베이스' 등에 일감 몰아주기가 있었는지 여부 등에 대해 수사할 방침이었다.

 이에 성 전 회장은 이례적으로 영장실질 심사 하루 전인 지난 8일 기자회견을 열고 "나는 MB맨이 아니다. 어떠한 외압도, 융자금 횡령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다음날 오전 5시11분께 유서를 쓰고 강남구 청담동 자택을 떠나 잠적했다.

 그는 오전 10시30분 서울중앙지법에서 예정됐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으며, 오후 3시께 북한산 인근에서 시신이 발견됐다.

 ijoin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