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음란행위 '바바리맨' 천안 일대서 잇따라 검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06-16 11:23:10  |  수정 2016-12-28 17:13:25
【천안=뉴시스】이종익 기자 = 충남 천안시 일대에서 여성에게 음란행위를 한 일명 '바바리맨'이 잇따라 경찰에 붙잡혔다.

 천안동남경찰서는 16일 불특정 여성을 상대로 음란 행위를 한 A(57)씨 등 3명을 공연음란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5월3일 오전6시30분께 천안시 동남구 주택가 골목에서 출근하는 여성을 뒤따라가 성기를 노출하고 음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또 지난 5월30일부터 6월7일까지 3회에 걸쳐 여성 혼자 운영하는 호프집을 찾아가 음란행위를 한 B(44)씨와 지난 15일 오후 버스정류장에서 음란행위를 한 C(45)씨를 각각 붙잡아 조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관계자는 "이들은 성적 만족을 얻을 목적으로 다른 사람의 시선을 전혀 의식하지 않은 채 불특정 여성들에게 불안감 등을 조성한 혐의"라며 "심야 여성 혼자 근무하는 편의점, 술집 등에 대하여 순찰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007new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