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계명대 동산병원, 자궁내막암 단일공 로봇수술 세계 첫 성공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08-29 10:32:43  |  수정 2016-12-28 17:34:14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정창오 기자 = 계명대 동산병원이 단일공 로봇수술 분야에 또 하나의 쾌거를 이뤘다.

 29일 동산병원에 따르면 이 병원 조치흠 로봇수술센터장이 지난 22일 자궁내막암 환자(69)에게 단일공 로봇수술로 대동맥 림프절 절제술을 성공했다.

 이는 단일공 로봇수술로는 세계 최초의 성과로 대한민국 의료의 위상을 높인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자궁내막암 수술은 암 초기에는 골반내 림프절까지 절제하며, 암이 진행된 경우(1기말 이상)에는 대동맥 림프절까지 절제하는데 주로 복강경이나 로봇을 이용해 복부에 여러 개의 구멍을 뚫는 (다공)수술법으로 이뤄진다.

 동산병원 조치흠 센터장은 기존 한계를 넘어 한 개의 구멍(단일공)으로 자궁내막암 및 경부암에서 로봇수술을 국내에서 가장 많이 시행하고 있다.

 하지만 지금까지 단일공 로봇수술은 접근성이나 기구의 한계로 골반 림프절 절제술만 가능했고, 대동맥 림프절 절제술을 시행하기가 어려웠다.

 조치흠 센터장은 로봇장비의 도킹 위치를 변경하고, 환자 수술자세를 바꾸는 등 새로운 기법으로 단일공 로봇수술로 대동맥 림프절 절제술을 성공했다.

 동산병원 관계자는 “조 교수는 지난해 아시아 최초로 자궁경부암을 단일공 로봇수술로 성공했으며 현재 자궁내막암과 자궁경부암 로봇수술을 세계에서 가장 많이 시행하고 있다. 이번 수술의 성공은 그동안 복강경 수술과 로봇수술의 풍부한 경험과 숙련된 기술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전했다. 

 단일공 로봇수술은 배꼽 위에 1인치 미만의 구멍을 한 개만 뚫어 시행하는 고난도 수술로서, 흉터가 거의 없고 입원기간도 일주일 이내로 짧으며, 퇴원 후 일상생활 복귀도 빨라 여성환자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다.

 동산병원은 단일공 로봇수술 300건을 넘어섰으며, 그 중 자궁경부암 10건, 자궁내막암 32건을 시행하며 세계에서 독보적인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조치흠 센터장은 “이번 수술을 계기로 더 많은 부인암 환자들이 구멍 하나로 수술을 받을 수 있게 됐다. 보다 빨리 치유되고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치료법 개발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jc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