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아이즈 | 모바일뉴시스 | 뉴시스헬스
12.18 (목)
   
최근기사 사회일반 사건/사고 법원/검찰 의료/복지/여성 교육/취업/노동 환경/날씨
사회
의료/복지/여성
가슴성형 전후 "예쁜 가슴에 따라 외모 자신감 남달라"::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
가슴성형 전후 "예쁜 가슴에 따라 외모 자신감 남달라"
등록 일시 [2011-09-22 14:13:54]
【서울=뉴시스】온라인뉴스팀 = 여성의 바디라인을 상징하는 S라인은 단지 마르고 날씬한 몸매라고 해서 완성되는 것이 아니다. 볼륨이 없는 경우 자칫 일자형 몸매로 보일 수 있기 때문이다.

가슴에 볼륨감이 있을 때 전체적으로 몸매가 훨씬 늘씬해 보일 뿐 아니라, 가슴에서 이어지는 허리선까지 매력적인 실루엣으로 바뀔 수 있다. 이와 같은 이유로 많은 여성들이 볼륨 있는 예쁜가슴을 선호한다. 일부 여성들은 가슴키우는방법에 대한 관심도 많다.

더욱이 최근 청순글래머, 베이글녀 열풍으로 많은 여성들 사이에서 글래머스한 몸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 많은 여성들이 가슴성형을 통해 자신감을 되찾고, 여성으로서의 매력을 자신 있게 드러내고자 한다. 가슴성형 사진을 보면 전후 바디라인이 확연히 다름을 알 수 있다.

이처럼 서울을 비롯한 대전, 대구, 부산 등 대도시의 성형외과에서는 가슴성형을 받고자 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가슴성형 또한 물방울가슴성형, 자가지방가슴성형, 줄기세포가슴성형 등 그 종류와 수술방법이 다양하다. 따라서 가슴성형외과 전문의와 상의 후 본인의 체형과 피부상태에 맞는 적합한 방법으로 수술을 결정하는 것이 좋다.

가슴성형을 계획했다면 가슴성형전후 모습은 물론 가슴성형방법, 가슴성형비용, 가슴성형전문병원 등이 궁금할 터. 꼼꼼한 여성이라면 먼저 수술 받은 사람들의 가슴성형후기나 사례 등을 통해 수술 전 정보를 얻는 경우가 많다.

의료 기술 또한 점차 발달하면서 물방울가슴성형, 자가지방가슴성형, 한방가슴성형 등 수술 방법도 다양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무엇보다 본인의 체형을 고려해 자신에게 맞는 방법으로 수술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랜드성형외과 서일범 원장은 "가슴성형 시 간혹 무조건 크기에만 집착하는 여성들을 볼 수 있는데 이는 바람직한 태도가 아니다. 가슴 성형의 핵심은 바로 자연스러움이기 때문이다. 얼마나 가슴이 커지는가 보다 보형물의 삽입 후 가슴의 모양이 최대한 자연스러워서 ‘수술한 티’가 나지 않는 것이 성공적인 가슴 성형의 결과라 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이어 "최근 가슴성형에 있어 탄력과 자연스러움을 중시하는 많은 여성들 사이에서 '자유공간 유방확대술'이 인기다"라고 말했다.

늘 작은 가슴이 콤플렉스였다는 김모(여·29)씨는 지난 2009년에 가슴성형을 받았다. 큰 키와 날씬한 몸매, 시원한 이목구비를 가진 김씨였지만 평소 작은 가슴으로 외모에 대한 자신감이 부족했던 것.

김씨는 "가슴수술 한지도 1년 정도 됐는데 너무 자연스러워서 저도 깜빡 잊을 정도예요. 예쁜 가슴이 생기니 전엔 소화하기 어려웠던 V넥 원피스도 입고, 면 티셔츠 한 장만 입어도 핏이 상당히 다르더라구요. 가슴수술 전에는 상상도 못했던 일이죠"라고 말했다. 이처럼 아름다운 몸매는 여성에게 있어 외모 자신감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볼륨 있는 가슴은 예쁜 몸매를 완성해 줄 뿐만 아니라 여자의 자신감을 더해줄 수 있는 요소이기도 하다. 가슴성형 전 자신의 체형과 바디라인을 고려한 정확한 분석과 충분한 상담이 이뤄져야 하는 것이 중요하다.

서일범 원장은 "가슴성형 비용과 가격을 먼저 고려하기 전 수술 후 안전과 만족도가 중요하다. 그래야 수술 후 성공적인 수술결과를 얻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부작용의 우려 또한 덜 수 있다. 따라서 수술 시 가슴성형 잘하는 곳, 전문병원에서 성형외과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해 자신에게 맞는 방법으로 수술을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손 안에서 보는 세상, 모바일 뉴시스>
영화 '집으로 가는 길' 마약사범 검거
주부 등 일반인을 마약운반책으로 삼았던 마약밀수범 전모 ..
영화 '집으로 가는 길' 마약사범 국내로 송환
주부 등 일반인을 마약운반책으로 삼았던 마약밀수범 전모 ..
조현아 부사장 코끝에 맺힌 눈물
이른바 '땅콩 리턴'으로 물의를 빚은 조현아 대한항공 전 부..
현대중공업 노조 3차 부분파업
17일 3차 부분파업에 들어간 현대중공업 노조가 울산 본사에..
출두하는 신은미
'종북 콘서트' 논란을 빚은 재미동포 신은미 씨가 17일 오전..
40대男, 14살 연하 외국인아내 목졸라 ..
"도우미 불친절!" 노래방 입구 불질러..
엄마 보려다…4살 남아 8층서 추락사
소음문제 이웃간 다투다 칼부림으로…
"감금됐다 구해줘" 도박장 일망타진 도..
보도연맹 희생자 유가족 국가배상 승소 확정
"박재범, 호주 공연 파기 책임 없다"
돈 받고 감사정보 제공 감사원 간부 '징역 9..
'중학생 제자 성추행' 60대 체육교사 항소 기..
'여학생 성기 가격 논란' 초등교사 성추행 무..
회사소개 | 제휴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청소년보호정책 | 저작권규약 | 광고·제휴문의 | 콘텐츠판매 | 고충처리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대표이사 : 홍선근·김현호 ㅣ 주소 : 서울 중구 퇴계로 173 남산스퀘어빌딩 (구 극동빌딩) 12층 ㅣ 사업자등록번호 : 102-81-36588
발행인 : 홍선근 ㅣ 고충처리인 : 한평수 ㅣ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중구 0398호 ㅣ 문의 02-721-7400 webmaster@newsis.com
Copyright(c) NEWSIS.COM All rights reserved. 뉴시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