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아이즈 | 모바일뉴시스
05.23 (토)
최근기사 사회일반 사건/사고 법원/검찰 의료/복지/여성 교육/취업/노동 환경/날씨
사회
사회일반
전기공사 인부 감전사고 잇따라…업체·한전 쉬쉬 의혹::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
전기공사 인부 감전사고 잇따라…업체·한전 쉬쉬 의혹
등록 일시 [2012-08-08 15:48:03]       최종수정 일시 [2012-08-08 18:18:40]
【광주=뉴시스】류형근 기자 = 전기 공사 중 인부들의 감전사고가 한달 동안 3건 연속 발생한 가운데 업체와 한전측이 재입찰 등의 불이익이 우려돼 사고를 숨기고 있는 것 아니느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8일 한국전력공사 광주전남본부와 건설노조 광주전남 전기원지부에 따르면 지난 7일 오후 12시20분께 전남 나주시 남평면 한 박물관 인근에서 활선차를 타고 전봇대 COS(고압 스위치) 교체 작업을 하던 근로자 A(37)씨가 2만2900V의 고압 전기에 감전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A씨는 팔 등의 마비 증상을 호소해 광주의 한 병원으로 이송돼 1차 치료를 받은 뒤 정확한 진단을 위해 서울의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에 앞서 이날 오전 10시6분께 전남 화순군 능주면 비봉길에서도 B(47)씨가 전기 공사 중 전선에 감전돼 치료를 받고 있다.

또 지난달 9일에도 C(40)씨가 나주시 남평면 다도댐 인근 전봇대에서 전기 공사를 하던 중 감전사고를 당해 서울로 이송됐다.

C씨는 현재 한쪽 팔과 다리를 절단해야 한다는 진단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업체측은 부상이 경미하다는 이유로 경찰과 소방당국, 한전측에 신고조차 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A씨와 C씨는 사고가 있었던 당일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신고조차 되지 않았고 자체 이송된 것으로 확인됐다.

또 한전측은 뒤늦게 사고 사실 파악에 나서는 등 미온적 대처를 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한전 관계자는 "3건의 사고가 잇따라 발생해 안전장구 설치 여부와 고의로 사고를 숨겼는지에 대해 업체측을 상대로 조사를 벌이고 있다"며 "전기 공사는 대부분이 하청으로 이뤄지기 때문에 업체측이 사고가 발생할 경우 불이익을 우려해 보고를 하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전력 수요가 급증해 오후 12시부터 4시까지는 공사를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는데 지켜지지 않은 것 같다"며 "부상자에 대한 치료와 보상에 대한 부분은 법적인 절차에 따라 진행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사고가 잇따라 발생함에 따라 전기원노조 광주전남지부는 지난 7일 광주고용노동청에 업체와 한전측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해 줄 것을 요청했다.

공수옥 전기원노조 광주전남지부장은 "전기 사고는 겉으로 드러나지 않고 피부 안쪽 조직과 세포가 파괴되기 때문에 치료가 힘들고 신경이 죽어 절단해야 하는 상황에 이른다"며 "이 때문에 초동 대처가 중요한데 자체 이송을 했다는 것 자체가 이해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사고가 발생하면 업체는 재입찰에 차질을 빚고 평가 등의 불이익을 받기 때문에 사고를 숨긴 것 같다"며 "사법기관 등에 수사를 의뢰할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hgryu77@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손 안에서 보는 세상, 모바일 뉴시스>

소방차 불법주차 하고 탁구 삼매경 '소방관들'
지난 20일 서울 서초소방서 대원들이 '초고층 건축물 대형화..
불법주차 된 소방버스
지난 20일 서울 서초소방서 대원들이 '초고층 건축물 대형화..
근무시간 근무지 이탈에 탁구 치는 소방대원들
지난 20일 서울 서초소방서 대원들이 '초고층 건축물 대형화..
질문받는 '땅콩회항' 조현아 전 부사장
'땅콩회항' 사건으로 항소심에서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
금화터널 출구 앞 차량 전복사고
22일 새벽 3시 31분께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
비행기표 매진에 흥분…공항서 알몸 난..
'샴쌍둥이' 포함 세 쌍둥이 출생 화제
노숙인 식사 대접…5살 소년 선행 감동
맨발에 샌들 신고 美대륙 횡단 마라톤 ..
재력 과시해 억대 빌려 가로챈 50대女 ..
'동양 사태' 현재현, 항소심서 징역7년…5년 ..
'유병언 장남' 유대균, 항소심서 징역2년
法, '대리투표' 옛 통합진보당원 45명 전원 '..
'선거 앞두고 정치소설' 쓴 용인시장 예비후..
法, 아내 살해·암매장 남편에 징역10년 선고
회사소개 | 제휴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청소년보호정책 | 저작권규약 | 광고·제휴문의 | 콘텐츠판매 | 고충처리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대표이사 : 홍선근·김현호 ㅣ 주소 : 서울 중구 퇴계로 173 남산스퀘어빌딩 (구 극동빌딩) 12층 ㅣ 사업자등록번호 : 102-81-36588
발행인 : 홍선근 ㅣ 고충처리인 : 박상권 ㅣ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중구 0398호 ㅣ 문의 02-721-7400 webmaster@newsis.com
Copyright(c) NEWSIS.COM All rights reserved. 뉴시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