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아이즈 | 모바일뉴시스
08.30 (일)
최근기사 사회일반 사건/사고 법원/검찰 의료/복지/여성 교육/취업/노동 환경/날씨
사회
사회일반
전기공사 인부 감전사고 잇따라…업체·한전 쉬쉬 의혹::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
전기공사 인부 감전사고 잇따라…업체·한전 쉬쉬 의혹
등록 일시 [2012-08-08 15:48:03]       최종수정 일시 [2012-08-08 18:18:40]
【광주=뉴시스】류형근 기자 = 전기 공사 중 인부들의 감전사고가 한달 동안 3건 연속 발생한 가운데 업체와 한전측이 재입찰 등의 불이익이 우려돼 사고를 숨기고 있는 것 아니느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8일 한국전력공사 광주전남본부와 건설노조 광주전남 전기원지부에 따르면 지난 7일 오후 12시20분께 전남 나주시 남평면 한 박물관 인근에서 활선차를 타고 전봇대 COS(고압 스위치) 교체 작업을 하던 근로자 A(37)씨가 2만2900V의 고압 전기에 감전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A씨는 팔 등의 마비 증상을 호소해 광주의 한 병원으로 이송돼 1차 치료를 받은 뒤 정확한 진단을 위해 서울의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에 앞서 이날 오전 10시6분께 전남 화순군 능주면 비봉길에서도 B(47)씨가 전기 공사 중 전선에 감전돼 치료를 받고 있다.

또 지난달 9일에도 C(40)씨가 나주시 남평면 다도댐 인근 전봇대에서 전기 공사를 하던 중 감전사고를 당해 서울로 이송됐다.

C씨는 현재 한쪽 팔과 다리를 절단해야 한다는 진단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업체측은 부상이 경미하다는 이유로 경찰과 소방당국, 한전측에 신고조차 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A씨와 C씨는 사고가 있었던 당일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신고조차 되지 않았고 자체 이송된 것으로 확인됐다.

또 한전측은 뒤늦게 사고 사실 파악에 나서는 등 미온적 대처를 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한전 관계자는 "3건의 사고가 잇따라 발생해 안전장구 설치 여부와 고의로 사고를 숨겼는지에 대해 업체측을 상대로 조사를 벌이고 있다"며 "전기 공사는 대부분이 하청으로 이뤄지기 때문에 업체측이 사고가 발생할 경우 불이익을 우려해 보고를 하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전력 수요가 급증해 오후 12시부터 4시까지는 공사를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는데 지켜지지 않은 것 같다"며 "부상자에 대한 치료와 보상에 대한 부분은 법적인 절차에 따라 진행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사고가 잇따라 발생함에 따라 전기원노조 광주전남지부는 지난 7일 광주고용노동청에 업체와 한전측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해 줄 것을 요청했다.

공수옥 전기원노조 광주전남지부장은 "전기 사고는 겉으로 드러나지 않고 피부 안쪽 조직과 세포가 파괴되기 때문에 치료가 힘들고 신경이 죽어 절단해야 하는 상황에 이른다"며 "이 때문에 초동 대처가 중요한데 자체 이송을 했다는 것 자체가 이해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사고가 발생하면 업체는 재입찰에 차질을 빚고 평가 등의 불이익을 받기 때문에 사고를 숨긴 것 같다"며 "사법기관 등에 수사를 의뢰할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hgryu77@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손 안에서 보는 세상, 모바일 뉴시스>

7급 공무원 필기시험 경쟁률 81.9대 1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경복고등학교에서 7급 국가공무원 필..
강남역 지하철 인명사고..20대 정비업체 직원 사망
29일 오후 7시25분께 서울 지하철 2호선 강남역 서울대입구..
7급 공무원 시험 마친 응시생들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경복고등학교에서 7급 국가공무원 필..
7급 공무원 시험 실시, '쉽지 않은 취업의 길...'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경복고등학교에서 7급 국가공무원 필..
강남역 지하철 인명사고..20대 정비업체 직원 사망
29일 오후 7시25분께 서울 지하철 2호선 강남역 서울대입구..
소개팅녀 알몸 찍어 유포한 대학병원 ..
80대 할머니 머리에 13cm 뿔…정체는?
부모·아이 뽀뽀가 성적 행위?…갑론을..
동네 명소에 '여친 구함' 낙서…범인 ..
흔적 없는 뺑소니…CCTV 분석으로 잡았..
"상품권으로 환자 유인한 의사 면허..
'우수저류조 비리' 뇌물받은 성남시 ..
국민일보 前회장 비방 전 조용기재단..
신상정보 제공 안 하고 만남…국제결..
"아파트 입주자 측 '업무지시' 받아..
회사소개 | 제휴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청소년보호정책 | 저작권규약 | 광고·제휴문의 | 콘텐츠판매 | 고충처리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대표이사 : 홍선근·김현호 ㅣ 주소 : 서울 중구 퇴계로 173 남산스퀘어빌딩 (구 극동빌딩) 12층 ㅣ 사업자등록번호 : 102-81-36588
발행인 : 홍선근 ㅣ 고충처리인 : 박상권 ㅣ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중구 0398호 ㅣ 문의 02-721-7400 webmaster@newsis.com
Copyright(c) NEWSIS.COM All rights reserved. 뉴시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