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리츠1호' 청년주택
 849세대 3월 입주 시작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사장 김세용)가 리츠방식으로 재원을 마련해 건설한 '청년주택'이 오는 3월부터 입주를 시작한다. 18일 시에 따르면 '리츠(REITs)'란 부동산투자회사를 말한다. 다수의 투자자로부터 자금을 모아 부동산에 투자한 후 발생한 수익을 투자자에게 배당한다. '서울리츠 1호'는 주택도시기금과 서울주택도시공사가 2015년 청년층에게 공공임대주택 공급을 늘리기 위해 출자해 만들었다. SH공사는 자체 소유 부지를 30년 동안 장기임차해 청년주택을 건설·공급하기 때문에 전세값 상승, 월세전환 가속화 등 주거비 부담으로 고통 받고 있는 사회초년생, 신혼부부 등에게 안정적이고 저렴한 주택을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 우선 서울리츠 1호인 청년주택 은평뉴타운 은뜨락 350세대와 신정 3지구 이든채 499세대가 오는 3월부터 각각 입주를 시작한다. 임대료는 주변시세의 60~70% 수준으로 저렴하다. 은평뉴타운 은뜨락은 전용면적 39~44㎡ 총 350세대로 보증금은 3633~4896만원, 임대료는 29~40만원이다. 신정3지구 이든채는 전용면적 26~44㎡ 총 499세대로 보증금은 3197~5406만원, 임대료는 20~38만원이다. SH공사는 이 외에도 오는 8월 입주예정인 은평뉴타운 준주거지역에 이룸채(630세대)와 오는 3월 공급공고 예정인 강일2지구 내 푸르내(119세대)를 청년층에 공급할 예정이다. SH공사는 앞으로도 서울시민의 주거안정을 위해 서울리츠1호 뿐만 아니라 사회주택리츠, 토지지원리츠 등 다양한 형태의 리츠를 통해 재원을 마련해 서울시가 중점 추진중인 임대주택 24만호 공급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yoonseul@newsis.com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