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화당 광화문 천막 차단
서울시 "경계근무 강화"

서울시는 16일 광화문광장 무허가 천막을 자진철거한 우리공화당이 재설치를 예고한 데 대해 "시민이 광장을 이용할 권리가 다시 침해되지 않도록 광화문광장에서 한동안 현장 경계 근무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이날 오전 공화당의 자진철거 후 내놓은 입장문에서 이 같이 밝혔다. 시는 또 "향후 불법행위에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하고 엄정하게 대응하겠다"며 "불법 점유로 인한 모든 비용 역시 우리공화당 측에 손해배상을 청구하겠다"고 말했다. 현장을 지휘한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공화당의 천막 재설치 예고에 대해 "광화문광장을 순찰하는 과정에서 텐트 불법설치 시도가 있을 경우 경찰과 적극 협조하겠다"며 "공권력 확보 차원에서 엄정하게 처분하겠다"고 밝혔다. 또 다른 시 관계자는 "(서울시는) 법원에 천막 설치 금지 가처분을 신청해놨고 17일 결과가 나온다. 가처분 신청이 인용되면 법원의 판단으로 공화당이 광화문에 천막을 설치하지 못하게 된다"며 "물론 (공화당이) 또 불법으로 설치할 수 있지만 그러면 법원 결정에 따라 지금 청구하고 있는 손해배상 금액 외에 이중으로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시는 이날 공화당의 자진철거에 관해선 "우리공화당 측이 광화문 광장에서 천막을 자진 철거한 것은 스스로 불법임을 인정한 것"이라며 "물리적 충돌 없이 자진 철거가 이뤄져 늦었지만 다행"이라고 평했다. 앞서 조원진 우리공화당 공동대표는 이날 "6월25일 박원순 시장의 용역깡패 동원 폭거 때 우리공화당 당원들이 너무 많이 다쳤다. 진단서를 발급받은 당원이 100여명"이라며 "당원들을 더 이상 다치게 해서는 안 된다 판단해 폭력 행정대집행 무력화 방안을 냈다"고 자진철거 배경을 설명했다. 조 공동대표는 그러면서 "우리공화당은 조만간 (천막을) 치고 싶을 때 치겠다"며 "4개를 치우면 8개를 치고 8개를 치우면 160개를 치겠다"고 재설치를 예고했다. 공화당은 이날 오후 6시 광화문광장 이순신장군상 앞에서 현장지도부회의를 열겠다고 밝혔다. 이어 8시부터는 광화문광장 내 모처에서 팟캐스트 방송을 하겠다고 예고했다.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