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노총 방문 비난한 야당에 박원순 "정치 포기로 들려"

박원순 서울시장은 20일 한국노총 행사장 방문을 문제삼는 야당을 겨냥, "저는 일부야당과 보수언론의 주장이 정치의 역할을 포기하자는 이야기로 들린다. 이것이 제 솔직한 평가"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지난 주말 한국노총 행사 참석을 두고 참으로 많은 이야기들이 오가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만나서 대화하고, 토론 하고, 함께해야 새로운 길이 열린다"며 "그러라고 국회와 정치가 존재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박 시장은 또 "제가 한국노총 노동자대회에 다녀온 이후 바로 민주당 지도부와 한국노총간의 정책협의회가 열렸다"며 "이해찬 대표께서는 한국노총과의 정책협의회가 실질적으로 자리 잡아가고 있으며 충분한 대화와 타협을 통해 길을 찾아가자는 취지의 말씀을 하셨다. 이것이 바람직한 정치의 모습 아닌가"라고 말했다. 그는 "일부언론과 야당은 비판을 위한 비판만을 거듭하고 있다"며 "한국노총 행사장을 방문한 것에 대해서도,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문제 앞에서도, 노동이 존중받는 세상을 만들어야 한다는 말 한마디에도, 정치적 이해타산과 복잡한 계산이 먼저인 지금의 상황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그러면서 "앞으로도 서울시는 노동을 존중하는 시정을 흔들림 없이 펼치겠다"며 "만나서 대화하고, 토론 하고, 함께하며 새로운 길을 찾겠다"고 밝혔다. 앞서 박 시장은 전날에도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를 겨냥, "노동존중하자는 게 자기정치면 김성태 대표는 노동존중을 하지 말자는 것이냐"고 따졌다. daero@newsis.com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