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미주

86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난 '수병과 간호사'의 남주인공 글렌 맥더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4-03-16 18:30:21  |  수정 2016-12-29 19:08:16

【휴스턴=AP/뉴시스】2차 세계대전 종전의 기쁨과 전후의 희망을 담은 상징처럼 여겨졌던 사진인 '수병과 간호사'의 남주인공 글렌 맥더피가 지난 2007년 7월31일 미 텍사스주 휴스턴 자신의 집에서 AP통신과 인터뷰 도중 자신의 젊은 시절 사진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맥더피는 지난 9일(현지시간) 86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고 그의 가족이 밝혔다. 2014.03.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