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균·폼페이오 면담
"남북협력·비핵화 보조"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6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만나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긴밀히 협력하고 남북협력과 북미 협상 진전이 서로 보조를 맞추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미 국무부가 발표했다. 헤더 나워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조명균 장관과 폼페이와 장관은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한 비핵화가 달성될 때까지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어 "두 장관은 또 남북협력과 북미 협상 진전이 나란히 유지되도록 협의를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북한 전문매체 NK뉴스는 16일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대북제재를 완화해줄 것을 요청했지만 미국 정부는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가 이뤄질 때까지 제재는 계속 이뤄져야 한다는 점을 고수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조 장관은 15일 워싱턴에서 열린 포럼에서 "남북한 협력 사업은 북한 비핵화에 기여하는 방향으로 추진되고 있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이날 우드로윌슨센터에서 열린 한반도국제포럼(KGF) 기조 연설에서 "북한의 비핵화에 진전이 없는 상황에서 남북 관계가 너무 빠르게 진척된다는 비판이 나올 수도 있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비핵화에 확실한 진전이 있을 때까지 제재는 이어질 것이며 남북 경협은 북한의 비핵화 이후에 본격적인 추진이 가능하다는 것을 밝힌다"고 전했다. ksk@newsis.com

섹션별 기사
청와대
국회/정당
국방/외교
북한
행정
지방정가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