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박영수 특검이 성추행?…'가짜뉴스', 탄핵·대선 정국에 기승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2-08 11:18:49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현섭 기자 =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이 7일 페이스북에서 박영수 특검이 1999년 여기자를 성추행했다는 내용의 '가짜뉴스'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2017.2.8. (사진 = 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캡처)  afero@newsis.com
'1999년 여기자 성추행해 징계처분' 아직도 인터넷에 둥둥
방송뉴스와 똑같은 캡처화면에 '국민여론 박 대통령에 우호적'
최근 특검수사·탄핵심판·대선후보 겨냥해 왜곡하는 경향 뚜렷
경찰 "악의적인 허위사실 유포에 수사 착수 등 특별단속"

【서울=뉴시스】김현섭 기자 = 최근 온라인은 가짜뉴스(Fake news)와의 '전쟁'을 방불케하고 있다.

 가짜뉴스는 이미 사회적 문제로 떠오르며 경찰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가 연이어 집중단속 방침을 밝힌 상황이다.

 그럼에도 사그라지기는커녕 '최순실 게이트' 특검 수사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이 정점으로 치닫고 대선 분위기가 고조되면서 갈수록 더 교묘해지고 기승을 부리는 양상이다.

 근래에 등장하는 가짜뉴스들은 단순한 장난이 아닌 '특검 흔들기' '대선주자 흠집내기'와 같은 왜곡된 여론 확산 목적이 뚜렷하다.

 심지어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수사를 이끌고 있는 박영수 특별검사도 타깃이 됐다.

 8일 포털사이트에서 박 특검의 이름을 검색하면 그가 1999년 여기자를 성추행했다는 블로그, 카페 등의 게시물을 쉽게 발견할 수 있다.

 박 특검의 사진 위에 '여기자 성추행범! 1999년 9월 징계처분 받음'이라는 제목이 적혀 있다.

 하지만 이는 허위사실이다.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은 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법무부에 확인한 바에 의하면 박영수 특검은 검사 재직 시절 성범죄에 연루돼 징계를 받은 사항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박 특검은 현재 특별검사팀을 대표하는 인물로 탄핵 반대 측으로부터 집중적인 공격을 받고 있다"며 "특검을 둘러싼 가짜뉴스 조작과 유포는 특검의 중립성을 훼손하는 행위이다. 특검의 남은 활동 기간에도 이 같은 시도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우려했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과 관련해 근거가 불분명한 정보를 유포하며 세몰이를 하려는 움직임도 눈에 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일 오후 서울 국회 정론관에서 대통령 선거 불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마치고 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2017.02.01. photo@newsis.com
 최근 카카오톡 등에서는 '국민 여론도 서서히 박대통령에 우호적'이라고 쓰여진 캡처 사진이 확산됐다. 얼핏 보면 방송뉴스 화면과 똑같아 보인다.

 그러나 이는 언론사가 아닌 개인 네티즌이 제작한 것으로, 여론조사 결과 등 기본적이고 객관적인 근거가 전혀 나와있지 않다.

 가짜뉴스의 표적에는 대선주자도 빠지지 않는다.

 선관위 인터넷선거보도심의위원회는 지난 2일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관련 가짜사진을 게재한 경남 진주의 한 인터넷 언론사에 대해 일주일 간의 '경고문 게재' 조치를 취했다.

 문제의 사진은 지난 2015년 표창원 의원 입당 당시 문 전 대표와 표 의원이 악수를 하며 함께 들고 있는 입당원서 자리에 박 대통령 풍자 누드 '더러운 잠'(에두아르 마네의 '올랭피아' 패러디)을 합성한 것이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지난 1일 대선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인격살해와 가짜뉴스로 정치교체 명분이 실종됐다"고 한탄하기도 했다.

 반 전 총장에 대한 가짜뉴스는 지난달 7일 한 인터넷 언론사가 올린 "반기문, 한국 대통령 출마는 유엔법 위반 'UN 출마제동 가능'" 등이 있다. 이 뉴스는 안토니오 구테헤스 유엔 사무총장이 반 총장의 한국 대선 출마는 유엔 결의 위반이라며 반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사실 구테헤스 총장은 반 전 총장의 대선 출마에 대해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하지만 야권의 대권주자인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며칠 뒤인 같은 달 12일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해당 기사 내용을 이야기했고, 같은 당 정청래 전 의원은 팔로워가 28만명이 넘는 자신의 트위터에 리트윗을 하는 등 정치권이 들썩였다.

 이처럼 가짜뉴스는 확산 속도가 무섭도록 빠른 인터넷 정보유통 시대를 기반으로 한다는 점에서 그 심각성이 더하다.

 일단 공개되면 최대한 신속하게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을 한다해도 이미 광범위하게 퍼진 상황을 되돌리기는 사실상 불가능한 것이다.

 여기에 자기가 믿고 싶은 정보만 믿으려는 대중의 '확증편향'을 유혹하는 내용이 대부분이기 때문에 사실을 전달하는 '진짜 뉴스'보다 영향력이 오히려 더 클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분석이다.

 경찰은 지난 7일 충남 아산 경찰교육원에서 개최한 전국 경찰 지휘부 워크숍에서 허위·악의적인 가짜뉴스 제작 및 유포행위를 포함한 사이버 반칙을 '3대 반칙' 중 하나로 규정, 이날부터 5월17일까지 특별단속을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경찰 관계자는 가짜뉴스와 관련해 "단순 의혹제기나 의견 게시 등 국민의 기본적 표현의 자유는 보장할 것"이라며 "하지만 악의적인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내·수사에 착수하고, 형사 처벌이 아닌 대상은 인터넷 사업자의 자정 노력을 유도하겠다"고 밝혔다.

 af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